전체메뉴
극우정당만 띄워준 스페인 총선
더보기

극우정당만 띄워준 스페인 총선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19-11-12 03:00수정 2019-11-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과반정당 없이 ‘복스’ 제3당 약진
아바스칼 대표, 카탈루냐에 강경… 독립반대 중도층표 몰려 급부상
스페인 집권 사회노동당이 10일 총선에서 과반 의석 확보에 실패했다. 반면 ‘스페인의 트럼프’로 불리는 극우 정치인 산티아고 아바스칼(43·사진)이 이끄는 ‘복스’는 사회당, 제1야당 국민당에 이어 제3당으로 약진했다. 올해 4월에 이어 두 번째 총선을 치렀음에도 과반 정당이 탄생하지 못해 당분간 극심한 정국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엘파이스 등에 따르면 페드로 산체스 총리가 이끄는 중도좌파 사회당은 28%의 득표율로 하원 전체 350석 중 120석을 얻었다. 과반 176석에 턱없이 못 미칠 뿐 아니라 4월 총선(123석)보다도 3석이 줄었다. 중도우파 국민당은 88석을 얻어 4월(66석)보다 22석 늘었다. 특히 4월 1975년 민주화 후 사상 최초로 원내에 진입한 극우정당 복스는 이날 총선에서 4월(24석)보다 배 이상 많은 52석을 얻었다. 두 당은 모두 카탈루냐 독립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지난달 스페인 대법원은 2017년 국민투표 등을 통해 분리 독립을 추진했던 카탈루냐 자치정부의 전 지도부에 최대 13년의 징역을 선고했다. 이후 바르셀로나를 위시한 카탈루냐 주요 도시에서는 이들의 석방과 독립 승인을 요구하는 시위가 빗발쳤다. 타 지역에서는 분리 독립을 반대하는 맞불 시위가 이어졌다. 산체스 정권이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는 사이 “분리주의자를 강력히 처벌하고 하나의 스페인을 만들겠다”는 복스로 표심이 쏠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주요기사
#스페인#복스#총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