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콩 경찰, 비무장 시위대 접근해오자 권총 뽑아 조준사격
더보기

홍콩 경찰, 비무장 시위대 접근해오자 권총 뽑아 조준사격

손택균 기자 입력 2019-11-12 03:00수정 2019-11-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콩 시위-진압 갈수록 격화
시위대 10만명 곳곳에 바리케이드
시진핑 만나고 온 람 행정장관 “시위 끝내기 위해 모든 수단 사용”
친중인사 휘발성 액체 공격받기도
람 “정치적 양보 절대 없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1일 기자회견에서 이날 오전 경찰의 반정부 시위대에 대한 실탄 발포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도시를 침몰시키고 있는 시위를 끝내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답하고 있다(왼쪽 사진). 무장경찰들이 맨몸의 시위 참가자를 제압하는 모습. 이날 시위 현장 곳곳에서 총기를 든 경찰들이 시위대를 무력으로 제압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홍콩=AP 뉴시스
홍콩 반중(反中) 시위에 대한 경찰의 무력 진압 양상이 격화되고 있다.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이달 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자오커즈(趙克志) 공안부장, 한정(韓正) 부총리를 만나 “폭동을 최대한 빨리 제압하겠다”고 밝힌 뒤 예견된 상황이 현실로 나타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 비무장 시위대에 실탄 발포

11일 오전 7시경 동부 사이완호(西灣河) 지역 교차로에서 홍콩 경찰이 자신에게 다가오는 시위 참여자에게 리볼버 권총으로 실탄을 발사했다. 복부에 총격을 받은 취업준비생 초(Chow)모 씨(21)는 병원으로 옮겨져 긴급 수술을 받았지만 간이 손상돼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시위대와 몸싸움을 벌이던 경찰이 검은색 옷과 모자를 착용하고 얼굴을 마스크로 가린 채 접근해온 초 씨를 향해 권총을 뽑아 들더니 실탄을 발사했다”며 “초 씨는 곧바로 길바닥에 쓰러졌고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며 경찰에게 달려들었다”고 전했다. 총격 장면을 담은 영상은 1인 미디어 ‘큐피드 프로듀서’가 촬영해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관련기사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초 씨가 쓰러진 뒤 다른 남성이 다가오자 경찰은 권총을 2회 더 발사한 뒤 피를 쏟고 있던 초 씨를 덮쳐 땅바닥에 짓누른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타임스는 “구급차를 부르라고 소리치는 시민들을 외면한 채 다른 경찰들이 권총을 들고 시위 참가자들을 깔아뭉개듯 제압하는 장면도 영상에 담겼다”며 “홍콩 경찰이 과도한 진압 작전을 벌였다”고 지적했다.

총격 발생 직후 경찰은 현장 주변에 통제선을 설치하고 최루가스를 뿌려 시위대를 해산시켰다. 홍콩 밍보는 “초 씨 등 13명이 시위 과정에서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른 남성 1명도 총상을 입었으나 상처가 깊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날 총격 사건은 반중 시위가 시작된 지 5개월 만에 첫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시위대의 움직임이 과격해진 상황에서 발생했다. 8일 22세 대학생이 시위 현장의 건물에서 최루탄을 피하려다 추락한 뒤 숨졌다. 그를 추모하려고 모인 시위대 10만여 명은 주말 내내 시내 주요 도로에 바리케이드를 세우고 경찰과 대치했다. 지하철 콰이퐁(葵芳)역에 화재가 발생하는 등 대중교통도 마비됐다.


○ 친중 인사 공격 등 내부 충돌 확산


이날 낮 12시경에는 마안산(馬鞍山) 지역 보행자용 다리 위에서 한 중년 남성이 “반중 시위대 참여자는 중국인이 아니다”라며 사람들과 언쟁을 벌이다가 괴한이 뿌린 휘발성 액체를 뒤집어쓴 뒤 몸에 불이 붙어 가슴과 팔에 2도 화상을 입는 사건도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관영 환추시보 후시진(胡錫進) 편집장은 트위터에 “홍콩의 폭도들이 자신들과 다른 견해를 표출한 시민의 몸에 불을 붙였다. 시위대가 이슬람국가(IS)처럼 행동하기 시작했다”는 글을 올렸다. 홍콩 경찰은 성명을 통해 “교통 흐름을 막은 시위대를 해산시키고자 총기를 사용했다. 진압에 나선 경찰들은 총기 관련 규정을 엄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10일 하루 동안에만 상점을 부수고 도로를 점거한 시위 참가자 88명이 경찰에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경찰은 지난달 1일과 4일 10대 학생들을 향해 실탄을 발포하는 등 적극적으로 총기를 사용하고 있다.

람 장관은 이날 경찰의 실탄 발포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도시를 침몰시키는 반정부 시위를 끝내기 위해 필요한 모든 수단을 남김없이 사용할 것”이라며 “시위대가 희망하는 ‘정부의 정치적 양보’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홍콩#반중 시위#경찰 무력진압#비무장 시위대#람 장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