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드 이후 유커 807만명→479만명 줄었지만 한-중 상호투자는 61억달러→84억달러 늘어
더보기

사드 이후 유커 807만명→479만명 줄었지만 한-중 상호투자는 61억달러→84억달러 늘어

허동준 기자 입력 2019-11-12 03:00수정 2019-11-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경련, 2016년 이후 동향 분석… 내달 한-산둥성 통상 교류회 개최 정부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 이후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유커) 규모는 줄었지만 양국의 직접 투자규모는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2016년 국방부의 사드 배치 최종 결정 이후 3년간의 무역·투자·관광 등 한중 경제관계 변화 동향을 분석해 11일 발표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유커의 한국 방문은 2016년 806만8000명에서 지난해 479만 명으로 40% 넘게 감소했다. 사드 배치 직후 중국 정부가 한국으로의 포상관광과 저가 단체관광을 제한한 결과다. 같은 기간 중국인의 일본 방문은 200만 명 늘어 일본이 반사이익을 누렸다. 다만 한국 관광 제한조치가 올해 들어 다소 풀리면서, 방한 중국인 수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의 대중 투자는 2016년 40억3000만 달러(약 4조7151억 원)에서 지난해 56억6000만 달러로 40.4%, 중국의 대한 투자는 같은 기간 20억5000만 달러에서 2018년 27억4000만 달러로 33.7% 늘었다.


한국의 대중 무역 흑자는 2016년 374억5000만 달러에서 올해 239억1000만 달러(추정치)로 약 36.1%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의 대중 무역 흑자 규모는 2016년 이후에도 지난해까지 계속 성장했지만, 올해 반도체 수출 감소, 중국 내 제조업 둔화 등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한편 전경련은 다음 달 12일 ‘한-산둥성 경제통상 협력 교류회’를 개최한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상무)은 “여전히 중국은 한국의 교역, 투자, 관광 제1위국”이라며 “한중관계 정상화 여건을 지속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중국#사드 배치#유커#직접투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