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3안타 1득점’ 미국…브로셔스 감독 “기회 못 살렸다”
더보기

‘13안타 1득점’ 미국…브로셔스 감독 “기회 못 살렸다”

뉴스1입력 2019-11-11 23:18수정 2019-11-11 23: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미국의 경기 8회초 2사 2루 상황 미국 아델의 안타 때 대한민국 양의지가 2루주자 에드워즈를 태그 아웃시키고 있다. © News1

미국 야구대표팀이 프리미어12 한국과 슈퍼라운드 첫 경기에서 완패했다. 스캇 브로셔스 감독은 기회를 살리지 못한 점을 패인으로 꼽았다.

미국은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국과 첫 경기에서 1-5로 졌다. 이로써 조 예선에서 1패를 안고 출발한 미국은 2패째를 기록했다.

이날 미국은 선발투수 코디 폰스가 1회말 1사 1,3루에서 한국의 김재환에게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스리런포를 맞고 분위기를 뺏겼다. 4회말 1사 이후부터는 5명의 투수가 차례로 투입돼 한국의 추가점을 막으려 했으나 결국 7회말 2점을 더 허용했다.


무엇보다 타선이 제몫을 못했다. 미국은 한국(9안타)보다 많은 13안타를 날렸지만 6회초 루커가 양현종을 상대로 날린 솔로포를 제외하고는 단 한 번의 적시타도 나오지 않았다. 1회초부터 만루기회를 잡았지만 2연속 삼진으로 무위에 그친 미국은 2회초에도 2사 2,3루 찬스를 살리지 못하며 일찌감치 분위기를 내줬다. 3회 이후에도 번번이 찬스를 살리는데 실패했다.

주요기사

경기 후 브로셔스 감독 역시 “기회를 살릴 수 없었다. 전체를 돌아보면 안타가 필요할 때 나오지 않았다. 잔루가 16개면 이길 수 없다”고 결정력 부족을 패인으로 꼽았다. 이어 “반면 한국은 기회를 잘 살렸다”고 인정했다.

브로셔스 감독은 “안타깝다. 슈퍼라운드 첫 경기였기 때문에 이기고 싶었다”고 아쉬워하며 “1회부터 3회까지 기회가 있었지만 살리지 못했다. 상대 투수가 (위기 때) 침착하게 좋은 피칭을 했다”고 평가했다.

(도쿄(일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