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로”…후반기 국정기조 밝혀
더보기

文대통령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로”…후반기 국정기조 밝혀

문병기기자 , 박효목기자 입력 2019-11-11 21:01수정 2019-11-11 21: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시작부터 무너진 나라를 다시 세워 국가를 정상화했고 정의와 공정의 가치를 사회 전 영역으로 확산시켜 나가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어렵더라도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1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지난 2년 반은 넘어서야 할 과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는 전환의 시간이었다”며 “국민이 변화를 확실히 체감할 때까지 일관성을 갖고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을 흔들림 없이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9일로 임기 반환점을 돈 가운데 집권 후반기 첫 공식 회의에서 기존 국정기조를 이어가겠다는 뜻을 천명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4주만에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먼저 앞선 절반의 임기를 되짚었다. “전환의 과정에서 정치적 갈등도 많았고 입법이 늦어지는 일도 자주 있었다. 국민들께 드린 불편함이나 고통도 있었을 것”이라고 운을 뗐다. 적폐청산과 소득주도 성장 등 집권 전반기 주요 정책들에 대한 비판을 가리킨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문 대통령은 “이는 과거의 익숙함과 결별하고 새로운 길을 찾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2년 반 동안 열심히 달려온 결과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나아가는 토대가 구축되고 있고, 확실한 변화로 가는 기반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를 구조적으로 병들게 만들었던 양극화와 불평등의 경제를 사람중심 경제로 전환해 함께 잘 사는 나라로 가는 기반을 구축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문 대통령은 혁신과 포용, 공정, 평화 등 4대 국정기조 가운데 혁신성장을 후반기 최우선 과제로 꼽으며 “혁신은 우리의 미래를 창출하는 것이다. 더욱 속도를 내 경제 전반의 역동성을 살리는 확실한 변화를 일궈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소득주도성장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다.

북-미 비핵화 협상과 남북관계에 대해선 “아직 결과를 장담하거나 낙관할 수 없다”면서도 “우리에게 다른 선택의 여지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앞으로 남은 절반의 시간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국민들께 더 낮고 더 가까이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야당에선 집권 전반기 평가를 두고 ‘자화자찬’이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주요 기업들의 마이너스 실적, 수출과 좋은 일자리 감소, 무장해제 안보와 고립 외교, 대통령 한마디에 오락가락하는 교육정책 등으로 국정 전 분야에서 대한민국의 근간이 무너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병기기자 weappon@donga.com
박효목기자 tree624@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