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리런포 작렬’ 김재환, 미국전서 한국 첫 홈런
더보기

‘스리런포 작렬’ 김재환, 미국전서 한국 첫 홈런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1 20:20수정 2019-11-11 20: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미국의 경기 1회말 2사 1,3루 상황에서 3점 홈런을 날린 대한민국 김재환이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19.11.11/뉴스1

김재환이 미국전에서 선제 스리런포를 날렸다.

김재환은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미국과 첫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첫 타석부터 홈런을 터뜨렸다.

김재환은 1회말 2사 1,3루 기회에서 미국 선발 코디 폰스의 2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장을 훌쩍 넘기는 선제 3점 홈런을 쏘아올렸다. 이번 대회에서 나온 한국 대표팀의 첫 홈런이었다.


김경문 한국 대표팀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내심 홈런이 기대가 된다”며 “여기서 조만간 홈런이 터질 것”이라고 말했고, 김재환이 기대에 부응했다.

주요기사

김재환의 홈런으로 주자 김하성과 이정후도 함께 득점하며 한국은 3-0으로 앞섰다.

1회초 위기도 있었다. 선발투수 양현종이 2번 타자 알렉 본에게 2루타를 허용하는 등 2안타를 내주며 1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이후 양현종은 2명의 타자를 삼진 아웃시키며 3회까지 무실점으로 위기를 넘겼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