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도 사고 실종자 배모 대원 父 “아들은 꼭 돌아옵니다, 꼭 안아 줄 겁니다”
더보기

독도 사고 실종자 배모 대원 父 “아들은 꼭 돌아옵니다, 꼭 안아 줄 겁니다”

대구=명민준기자 입력 2019-11-11 18:33수정 2019-11-11 18: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들은 꼭 돌아옵니다. 울릉도에서 기다리면서 제일 먼저 아들을 맞아 꼭 안아 줄 겁니다.”

지난달 31일 독도 인근 바다에 추락한 소방헬기 ‘영남1호’에 탑승했다 실종된 배모 대원(31)의 아버지 배모 씨(59)는 바다를 떠나지 못하고 있다. 사고 다음날인 1일 울릉도로 달려온 배 씨는 현재 실종자 가족 중 유일하게 섬에 남았다. 아들의 손을 잡고 돌아갈 날만 기다리고 있다.

울릉도 모처에서 홀로 지내고 있다는 배 씨는 11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하염없이 바다만 바라보다 아들과의 추억에 잠기는 일을 반복하고 있다”고 했다. 배 씨는 “아들과는 친구처럼 지낸다. 자주 운동도 같이 하고 여행도 많이 갔다”며 “어쩌다 맛집을 알게 되면 엄마와 나를 꼭 데려갈 정도로 정 많은 아이”라고 말했다.


배 씨는 아들의 첫 구조 활동을 떠올렸다. 그는 “2010년 천안함 침몰 당시 아들이 해군해난구조대(SSU)에서 복무하고 있었다”며 “당시 순직한 한주호 준위와 함께 구조 활동을 펼쳤는데 국가적 재난 상황에 임무를 수행한 아들이 너무 자랑스러웠다”고 했다.

주요기사

‘아들이 돌아왔을 때 가장 하고 싶은 일이 뭐냐’는 질문에는 잠시 말을 잇지 못했다. 배 씨는 “일단 가족들과 함께 꼭 한번 끌어안아 줄 거다. 사우나에 데려 가서 따뜻한 물에 몸을 녹여주고 싶다”고 말하며 울음을 터뜨렸다.

정부의 사고 대응에도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배 씨는 “초기 대응에 실패해 사고가 이렇게 커진 것이라고 생각한다. 세월호 사고 등 큰 사고를 겪었음에도 정부 유관기관 간의 협조 체계가 부족한 것 같다”며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구조대원들의 안전이 보장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지적했다.

대구=명민준기자 mmj86@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