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콩 경찰, 생명 위협상황 아닌데도 실탄 발사…中의 지시?
더보기

홍콩 경찰, 생명 위협상황 아닌데도 실탄 발사…中의 지시?

뉴시스입력 2019-11-11 15:50수정 2019-11-11 15: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소식통 "시위자 숫자가 많아 생명 위험 느껴"
시진핑, 최근 캐리 람 행정장관 만나 격려

홍콩에서 11일 오전 시위 참가자 한 명이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중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이날 인터넷에 공개된 동영상에 따르면, 경찰관 한 명은 시위자를 체포하기 위해 몸싸움을 벌이던 중 검은색 옷을 입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시위 참자가 한 명이 다가오자 그를 향해 가까운 거리에서 실탄을 쐈다. 동영상을 보면 이 남성은 손에 막대기나 흉기를 가지고 있지 않은 모습이다.

이 남성을 실탄을 맞고 배를 움켜쥐면서 길바닥에 쓰러졌다. 주변에 피가 흥건하게 흘러나온 모습도 보인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CNN 등에 따르면, 동영상 뒷부분에는 또다른 두번의 총성음도 들린다. 현지 소식통은 SCMP에 이날 홍콩 시내 다른 시위 현장에서도 몇발의 실탄이 발사됐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검은 옷은 입은 남성의 신원은 21세로만 알려졌다. 그는 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후 현재 집중치료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 이외에 또다른 사람이 총에 맞았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지만 구체적인 정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홍콩 경찰은 11일 오전과 점심 때 시내 중심가에서 시위자들을 해산 및 체포하기 위해 최루탄을 집중적으로 발사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경찰이 실탄을 쏘는 등 시위진압을 위해 무력 사용을 확대하고 있는 것은 중국의 압력 때문이란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경찰이 특별히 위해를 가하는 행동을 보이지 않은 시위 참가자를 향해 실탄을 쏘는 등 과잉집압하고 있는 것은 중국 때문이란 이야기이다. 캐리 람 행정장관이 최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 등 지도부를 만났을 때 시위 진압을 위해 무력사용을 확대하라는 요구받은 게 아니겠느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시진핑은 지난 4일 캐리 람을 만나 폭력을 억제하고 법에 따라 혼란을 막는 것이 홍콩에 직면한 중요 과제라고 말했다. 또 “당신은 특구 정부를 이끌고 사회 안정을 유지하고 분위기를 개선하기 위해 엄청난 고생스러운 일을 하고 있다“고 격려했다.

그런가하면, 중국 국무원 홍콩 마카오 사무판공실의 장샤오밍 주임은 10일 판공실 홈페이지에 게재한 장문의 글에서 홍콩 정부를 향해 국가보안법 제정과 해외세력의 간섭에 대한 엄중한 대응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국가안보를 지키기 위한 법적 시스템과 집행 메커니즘을 구축하는 것이 홍콩특별행정지구의 가장 중요한 이슈이자 시급한 임무“라면서, 중국을 훼손하려는 해외세력에 의해 홍콩이 이용 당하는 것을 막기 위해 더 강력한 조치들이 필요하다고 요구해 눈길을 끌었다.

물론 경찰 당국은 시위 진압과 중국 정부를 연결시키려는 것을 일축하고 있다. 한 경찰 소식통은 SCMP에 ”(시위진압 강화와 중국 간에)상관관계가 없다. 무력진압이 강화된 직접적 원인은 시위자들의 폭력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래도 시위자에 총을 쏜 것은 지나치지 않느냐는 지적엔 ”시위자들의 숫자가 압도적으로 많아서 (경찰은) 분명히 생명의 위협을 느껴 스스로를 방어하려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