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의당 입당 이자스민 “저는 대한민국 사람…새 출발 하겠다”
더보기

정의당 입당 이자스민 “저는 대한민국 사람…새 출발 하겠다”

뉴시스입력 2019-11-11 11:22수정 2019-11-11 11: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의당, 이자스민 입당식 열어…"기대보다 걱정 많아"

최근 자유한국당을 탈당해 정의당에 입당한 필리핀 이주 여성 이자스민 전 의원은 11일 “저는 새로운 출발을 하려고 한다. 정의당과 이 새로운 출발을 함께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입당식에서 “깨어있고 열려있는 정의당과 함께 대한민국 5000만 사회 구성원이 다양성과 자부심을 갖고 살 수 있도록 제가 맡은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소 긴장된 모습으로 인사말에 나선 이 전 의원은 “사실 정의당 입당 소식이 언론에 나왔을 때 이날을 기대하기보다 굉장히 걱정을 많이 했다”며 “다시 이 험한 곳에 들어와서 어떻게 헤쳐나갈 수 있을까 그런 걱정을 했다. 지금도 가슴이 두근두근 거린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19대 총선 당시인) 2012년부터 임기가 끝났을 때까지 수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4년이 지난 지금 조금 달라졌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때처럼 고운 시선, 고운 댓글은 아직도 찾아보기 힘들다”며 여전히 자신을 향한 차별적 시선에 두려움을 표했다.

주요기사

이 전 의원은 그러면서도 자신이 정의당을 택한 이유를 차분하게 설명했다.

그는 “이주민들에게 정의당은 존재하지만 존재하지 않은 정당일 수 있다”며 “심상정 대표는 이러한 이주민 문제에 적극 나서겠다고 약속하면서 책임을 함께 나누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 전 의원은 또 “(심 대표는) 정의당은 약자의 목소리를 대신 내주고 행동하는, 깨어있고 열려있는 분들이라고 했다”며 “저도 그렇게 생각해서 믿고 정의당에 입당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에는 250만 이주민이 함께 살고 있다. 대한민국 인구의 4~5% 정도로 아직 우리 사회의 약자”라며 “그러나 이주민의 보편적 인권에 대해 아무도 이야기를 안 한다. 누군가 해야 할 일이라면 제가 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특히 “저는 보편적, 기본적 권리에 대해 말하고자 노력해왔다”며 “하지만 그것을 말한 사람이 ‘저’이기 때문에 왜곡되는 일이 참 많았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저는 대한민국 사람이다. 다만 한국 사람이 되는 과정이 달랐을 뿐”이라며 “대한민국이 더 나아지길 바라는 마음은 여러분과 똑같다. 그래서 저는 저와 같은 목소리를 내주고 함께 행동해줄 정의당에 왔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