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자스민 “같은 목소리 내줄 분들과 함께 하고 싶었다”
더보기

이자스민 “같은 목소리 내줄 분들과 함께 하고 싶었다”

뉴스1입력 2019-11-11 10:41수정 2019-11-11 11: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손을 꼭 잡은 이자스민 전 새누리당 의원이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이다. 조용하게 응원하지 말고 큰 소리로 응원해달라”고 했다.

필리핀 출신의 이자스민 전 의원은 우리나라 최초의 귀화인 국회의원이다. 지난 1998년 귀화한 뒤 결혼이주여성 봉사단체인 ‘물방울나눔회’ 사무총장을 맡아 다문화가정을 위한 활동을 벌였다. 2011년 개봉된 영화 ‘완득이’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2012년 제1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당선돼 정계에 입문했다. 새누리당 인권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으며 최근 자유한국당을 탈당, 정의당에 입당했다.

떨리는 목소리로 입당 소감을 또박또박 밝힌 이 전 의원은 故(고)노회찬 의원이 눈시울을 붉혔던 6411번 버스를 언급했다. 6411번 버스는 새벽 첫차로 구로를 출발해 강남을 향하는 청소노동자들의 고단한 삶을 상징한다.


이 전 의원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입당식에서 “노회찬 의원이 말씀하신 6411번 버스가 지나는 구로와 대림, 영등포에는 서울에서 가장 많은 이주민들이 살고 있다”며 “6411번 버스를 이용하는 이주민들의 보편적·기본적 권리에 대해선 아무도 얘기하지 않는다”고 힘줘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이날 입당식에서 정의당 ‘이주민 인권 특별위원장’으로 임명됐다.

“간이 콩알만 해 질만큼 걱정이 많았다”는 그는 심상정 대표의 손을 잡은 이유에 대해 “저와 똑같은 목소리를 내줄 분들과 함께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19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함께 활동한 심 대표의 말이 마음을 움직였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심 대표가 평소에 제게 ‘우리가 데려갔어야 하는데 미안하다, 우리가 힘이 없어 데려갈 수가 없다’는 말씀을 하셨다”며 “매서운 여의도에 다시 나간다면 이 따뜻한 손을 잡고 나가고 싶다고 생각했다.

그러면서 ”이왕이면 심상정 대표님의 손을 잡고 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고 그게 결정적이었다“며 ”2년여간 잠수를 탔는데 그때 사람들로부터 ‘(이주민 정책 관련)나아지는 것이 없다, 정책이 뒷걸음질 치고 이젠 이야기조차 나오지 않는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고 부연했다.

이 전 의원은 지역구 출마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지금은 이주민 인권 특별위원장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맡은 일을 충실히 하고 그 과정에서 (공천에 대한)당원들의 마음과 믿음을 얻게 된다면 더할 나위가 없다“고 언급했다.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계기에 대해선 ”새누리당에서 저를 영입할 때만 해도 우리 사회 곳곳의 약자나 소수자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자유한국당이 되면서 그 생각이 많이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에 왜 들어갔느냐는 질문도 많이 받았는데 그때 당시에는 (영입)제의를 해준 당이 새누리당 밖에 없었다“고 했다.

새누리당에서 활동하며 느낀 고충에 대한 질문에는 ”사람들이 절 바라보는 시선과 (저의 행동이나 말이)왜곡되는 경우가 많았던 점“이라며 ”(탈당 관련)나올 수밖에 없었던 것은 저와 추구하는 바가 굉장히 달랐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IT의 발달 등으로 ‘혐오발언’이 훨씬 더 많아져 아쉽게 생각한다“며 ”차별금지법은 당연히 제정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심상정 대표는 ”서로 앉아있는 위치는 달랐지만 차별받는 소수자를 대변한다는 점에서 이자스민 전 의원과 늘 같은 편이라 생각했다“며 ”당시에는 제가 만날 때마다 (새누리당으로 간것은)번지수를 잘못 찾았다고 농담 반 얘기했지만, 한편으로는 늘 부채감을 가졌다“고 했다.

심 대표는 ”진보정당이 더 단단하고 강했다면 처음부터 우리가 같이 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늦었지만 같은 곳을 바라보며 두 손 꼭 잡고 나가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