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代에 걸쳐 7명… 바다 지켜온 해군가족
더보기

3代에 걸쳐 7명… 바다 지켜온 해군가족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19-11-11 03:00수정 2019-11-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47년 해군입대 천용수씨 첫 인연… 아들 3형제-손자 3형제까지 이어져
왼쪽부터 천민기 소령, 천 소령의 부친 천군도 예비역 원사, 막냇동생인 천민욱 중사, 백부인 천의도 예비역 중사, 둘째 동생인 천승욱 소령. 해군본부 제공

창설 74주년(11일)을 맞은 해군에서 3대(代)에 걸쳐 영해를 수호하고 있는 ‘해군 가족’이 화제다. 천민기 소령(38) 등 3형제와 이들의 아버지 3형제, 할아버지 등 7명이 주인공.

천 소령의 조부인 천용수 예비역 상사(작고)는 1947년 5월 해방병단(해군 전신)에 해상병 7기로 입대해 함정과 육상에서 복무하다 1964년 전역했다. 해군과의 인연은 그의 세 아들로 이어졌다.

천 상사의 장남인 천의도 예비역 중사(68)는 1969년 부사관 12기로 해군에 입대했다. 베트남전 당시 보급물자 수송 임무에도 참여했다. 차남인 천성도 예비역 하사(작고)도 큰형을 따라 1973년 부사관 26기로 입대해 충북함(구축함) 등에서 복무하다 1978년 전역했다. 삼남인 천군도 예비역 원사(63)는 1977년 부사관 50기로 입대해 교육훈련전대 초대 교관과 6항공전단 주임원사 등을 지낸 뒤 2012년 전역했다.


천 원사의 세 아들도 나란히 해군에 입대해 복무 중이다. 첫째인 천민기 소령은 2005년 소위(해사 59)로 임관해 현재 해군 1함대 사령부에서 고속정편대장을 맡고 있다. 둘째 천승욱 소령(36)은 2007년 해군사관후보생 102기로 임관했다. 2018년 바레인에 있는 연합해군사령부(CMF) 통신참모로 파병을 다녀오기도 했다. 막내인 천민욱 중사는 2013년 부사관 239기로 임관해 현재 제6항공전단에서 해상초계기 승무원으로 근무 중이다.

주요기사

천 원사는 “할아버지와 아버지, 아들로 이어지는 해군 가문의 전통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해군#해군 가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