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수업중 보수집회 연설 들려주고 히틀러에 비유한 중학교 교사… ‘정치 편향’ 논란일자 공개사과
더보기

[단독]수업중 보수집회 연설 들려주고 히틀러에 비유한 중학교 교사… ‘정치 편향’ 논란일자 공개사과

강동웅 기자 입력 2019-11-11 03:00수정 2019-11-11 08: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료사진 (출처 : Pixabay)

서울의 한 중학교 교사가 정치적 편향성이 의심되는 내용으로 수업하다 학부모 등이 반발하자 학생들에게 공개 사과했다.

10일 서울 성북강북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성북구 남대문중 교사 A 씨는 지난달 29일 1학년 한 반의 수업시간에 듣기평가 자료라며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의 연설 음성을 들려줬다. 보수 성향의 전 회장이 지난달 초 서울 광화문광장 집회에서 한 연설 중 55초 분량이었다. 수업 목표는 ‘설득 전략을 비판적으로 분석하며 듣기’였다.

A 씨는 연설을 들려준 뒤 제2차 세계대전을 일으킨 아돌프 히틀러의 예를 들며 “설득 내용의 타당성을 따져가며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수업을 들은 일부 학생의 학부모 등은 “A 씨가 ‘전 목사는 히틀러 같은 선동가다. 듣는 사람이 타당성을 따져서 듣지 않으면 선동 당할 수 있다’고 학생들에게 말했다”고 주장했다.


A 씨의 발언을 전해 들은 일부 학부모와 한기총 측은 남대문중에 ‘A 씨를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한기총 측은 지난달 31일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에 “교육청에서 조사하라”고 청원했다. 이달 1일 A 씨는 자신이 수업한 반에서 “정치적으로 민감한 자료를 들려준 것은 잘못됐다”고 사과했다.

주요기사

지원청은 5일 장학사 2명을 남대문중에 보내 A 씨와 학교 관계자의 해명을 듣고 ‘정치적으로 편향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학부모와 한기총 측은 “지원청이 학생들 얘기는 듣지도 않는 등 부실 조사를 했다”며 추가 조사를 요구할 방침이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중학교 교사#보수집회 연설#정치적 편향성#남대문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