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싱가포르행 아시아나 항공기, 엔진 결함…필리핀으로 긴급 회항
더보기

싱가포르행 아시아나 항공기, 엔진 결함…필리핀으로 긴급 회항

변종국기자 입력 2019-11-10 21:14수정 2019-11-10 21: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아시아나항공 항공기가 비행 중 한쪽 엔진이 꺼져 비상 착륙하는 일이 벌어졌다.

10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9일 오후 4시20분 승객 310명을 태우고 인천공항을 이륙해 싱가포르로 향하던 QZ751편 A350-900 항공기의 한쪽 엔진에 이상이 생겨 근처의 필리핀 마닐라 공항에 긴급 착륙했다. 이륙 후 약 3시간 50분 쯤 지나 엔진 2개 중 오른쪽 날개에 달린 엔진이 작동을 멈춘 것이다. 일반적으로 항공기는 하나의 엔진으로도 비행은 가능하지만 절차에 따라 가까운 공항에 긴급 착륙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엔진에 연료공급이 되지 않는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정비팀을 마닐라 현지로 보내 파악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은 10일 오전 8시에 동일 기종의 대체편을 마닐라로 보냈고, 오후 1시20분 쯤 싱가포르로 출발해 오후 5시쯤 도착했다. 이에 따라 승객들은 당초 일정보다 도착이 18시간 지연됐다. 이번 사고로 OZ751편을 타고 싱가포르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려던 294명도 여정이 늦어지는 등 불편을 겪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사과의 뜻으로 탑승객들에게 10만 원 가량의 바우처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