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여야5당 대표 ‘관저 만찬’ 종료…2시간40분 진행
더보기

文대통령, 여야5당 대표 ‘관저 만찬’ 종료…2시간40분 진행

뉴스1입력 2019-11-10 20:47수정 2019-11-10 20: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청와대 제공)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5년 임기 중 절반을 넘긴 첫날인 10일, 여야 5당 대표들과 함께 청와대 ‘안방’격인 관저에서 만찬을 했다.

청와대와 국회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황교안 자유한국당·손학규 바른미래당·심상정 정의당·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과 함께 청와대 관저에서 2시간40분간 만찬 회동을 했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은 ‘조국 사태’ 이후 경색된 정치권 상황은 물론 내년도 예산안, 일자리 문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포함한 정치개혁·검찰개혁(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 입시제도 문제, 한일 방위비분담금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종료 문제 등 폭넓은 주제를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정치권에서는 이번 만찬 장소가 외부 손님을 초청하는 상춘재나 국빈 만찬장인 영빈관이 아닌 관저라는 데 주목하고 있다. 관저는 청와대 내 대통령의 사적(私的)인 공간으로 꼽히는 만큼 ‘안방’에 손님을 초대한다는 예우로 풀이된다.

실제로 문 대통령이 관저에 외부인을 초청하는 사례는 새해를 제외하고 찾아보기 매우 드물다. 이에 문 대통령의 이번 초청은, 모친상에 조의를 표해준 야당 대표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뜻을 전하기 위한 차원으로 관측된다.

이날 만찬 회동은 이러한 성격을 감안해 전면 비공개로 진행됐다.

일부 정당은 곧 이날 만찬 내용에 대해 언론 브리핑을 통해 설명할 계획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