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경욱 “與, 운전기사 농담 ‘막말’로 몰아…말장난 프레임 관두라”
더보기

민경욱 “與, 운전기사 농담 ‘막말’로 몰아…말장난 프레임 관두라”

뉴스1입력 2019-11-10 19:57수정 2019-11-10 19: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 News1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죽기 전에 정권 안 뺏기겠다’는 말에 대한 운전기사의 농담을 막말이라고 몰아세우는 집권당은 반성해야 마땅하다”며 “그런 말장난 프레임에 넘어갈 국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새해 소원이 현직 대통령 급사라고 했던 인사가 지금 청와대 정무비서관으로 일하고 있다. 이런 것을 막말이라고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민 의원은 “대통령을 귀신에게서 태어난 아이, 불구의 태아를 이르는 귀태라고 했던 사람이 지금 집권당 대변인을 하고 있다. 그런 말이 막말”이라며 “결혼도 하지 않은 여성 대통령의 누드 합성 그림을 국회에 걸어놓은 사람이 지금 여당 국회의원으로 있다. 이런 것이 대통령이기에 앞서 한 사람의 인간을 극한의 모욕으로 욕되게 하는 짓”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글에서는 “이 대표가 자신이 죽기 전까지 정권을 안 빼앗기겠다고 한 것이 상식적인 말이었나. 그 말을 듣는 시민은 어떤 반응도 해서는 안되는 것인가”라며 “이 대표 자신의 결의에 찬 발언이었을지는 모르지만 계속되는 좌파의 실정 때문에 타오르는 시민의 분노에 휘발유를 끼얹은 오만방자한 말이었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민 의원은 “그 말에 대한 시민의 따끔한 지적이 잘못이란 말인가”라며 “우리가 목숨 바쳐 반드시 정권을 찾아오겠다고 하면 우리를 반대하는 사람들이야 ‘그놈 수명 참 길겠네’ 하고 웃지 않겠나. 똑같은 이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재원 의원이 소개한 택시기사분의 농담을 막말이라고 하시겠다고요. 왜 막말 프레임은 우파를 향해서만 작동하는 것인가”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