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경문 감독 “목표 당연히 우승…연승엔 연연하지 않아”
더보기

김경문 감독 “목표 당연히 우승…연승엔 연연하지 않아”

뉴스1입력 2019-11-10 18:56수정 2019-11-10 18: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경문 한국 야구 대표팀 감독이 10일 10일 일본 도쿄의 도쿄돔호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11일 한국과 첫 경기를 갖는 미국의 스캇 브로셔스 감독. © 뉴스1

김경문 한국 야구 대표팀 감독이 당당히 우승을 목표라고 밝혔다.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공식 기자회견이 10일 일본 도쿄의 도쿄돔호텔에서 열렸다. 김경문 한국 감독을 비롯한 6개국 감독이 한 자리에 모여 11일부터 시작하는 슈퍼라운드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김경문 감독은 “예선라운드를 3승으로 마쳤지만 크게 중요다고 생각하지는 않느다”며 “슈퍼라운드는 모든 팀이 우승할 수 있는 힘을 갖고 있다. 첫 경기부터 최선을 다하겠다. 현재 팀 분위기가 매우 좋은데, 좋은 성적을 거두고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문호는 11일 미국과 슈퍼라운드 첫 경기를 치른다. 예선라운드 전승 기세를 이어가야 하는 중요한 경기. 한국은 ‘에이스’ 양현종을 미국전 선발로 예고했다. 미국은 예선라운드 멕시코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던 코디 폰스를 한국전 선발로 내세웠다.

주요기사

김경문 감독은 프리미어12, 나아가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라며 “하지만 연승에 대해서는 연연하지 않는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하면 따라오는 것이 연승이다. 선수들, 코칭스태프와 함께 즐겁게 경기를 풀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회 2연패가 ‘연승’으로 통역되면서 김경문 감독의 2연패에 대한 생각을 정확히 들을 수는 없었다. 그러나 눈앞의 경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읽을 수 있는 답변이었다.

김경문 감독은 “내일 있을 미국전에 모든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아직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다투는) 대만, 호주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도쿄(일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