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더 이상 ‘미운오리’ 아닌 ‘주연’…수원 고승범의 당당한 발걸음
더보기

더 이상 ‘미운오리’ 아닌 ‘주연’…수원 고승범의 당당한 발걸음

남장현 기자 입력 2019-11-10 18:00수정 2019-11-10 18: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 CUP‘ 수원 삼성과 대전 코레일의 결승전 경기에서 수원이 FA컵 통산 최다 5번째 우승을 차지한 뒤 MVP를 수상한 고승범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불편한 흐름이 이어지던 후반 23분, 상대 아크 지역에서 시도한 통렬한 중거리 슛이 골대 상단을 맞고 골라인을 넘었다가 다시 튕겨 나왔다. 이를 동료가 밀어 넣어 약간의 혼선이 빚어졌으나 득점자가 곧 정정됐다. 다른 이름이 크게 호명됐다. K리그1 수원 삼성의 ‘만능 미드필더’ 고승범(25).


수원이 오래 기억될 새 역사를 썼다.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끝난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홈 2차전에서 내셔널리그 대전 코레일을 4-0으로 대파, 대회 통산 5번째 정상(2002·2009·2010·2016·2019)에 섰다.


이전까지 공동 최다우승(4회)을 기록 중인 포항 스틸러스를 따돌리고 수원이 활짝 웃은 이날의 진짜 주연이 고승범이다. 종횡무진 달리며 중원을 휘젓던 그는 홀로 두 골을 몰아쳐 팀에 값진 선물을 안겼다. 대회 MVP(최우수선수상·상금 300만원)은 당연한 귀결.



공교롭게도 모두 발을 달리한 중거리 포였다. 6일 원정 1차전에서 득점 없이 비겨 위기에 내몰린 수원은 정규시간 내에 우승하려면 무조건 승리가 필요했고, 가장 절실하고 절박할 때 고승범의 발끝이 폭발했다.

관련기사


전반 15분 아크 정면에서 낮게 갈린 오른발 슛으로 골 망을 가른데 이어 코레일의 거센 반격이 이어지던 후반 23분 코레일 골대가 휘청 흔들릴 정도의 엄청난 왼발 킥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잘 싸우고 잘 버틴 코레일도 고승범의 두 번째 득점이 찍힌 순간 밸런스가 흐트러졌다. 올 시즌 정규리그 부진으로 좀처럼 웃을 날이 없던 수원 이임생 감독은 활짝 웃으며 자신에게 달려온 제자를 꼭 끌어안았다.


사실 고승범의 출전은 갑작스레 이뤄졌다. 수원은 원정 1차전에서 국가대표 풀백 홍철이 늑골을 다쳤고, 최성근이 햄스트링 부상을 입어 풀 전력을 구축할 수 없었다. 수원 벤치가 고민 끝에 꺼내든 카드는 수비수 박형진과 다양한 포지션 소화가 가능한 고승범이었다.


“(박)형진이의 크로스 능력이 좋다. (고)승범이의 많은 활동량을 기대 한다”던 이 감독의 선택이 주효했다. 둘은 첫 골을 합작해 동료들에 사기를 불어넣었다. 특히 고승범은 1차전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으나 출전기회는 얻지 못했기에 더욱 드라마틱했다.


고승범이 걸어온 과정도 순탄치 않았다. 2016년 수원 유니폼을 입은 그는 입단 첫해 13경기, 이듬해 33경기(2골·2도움)에 나섰으나 설 자리가 마땅치 않았다. 결국 2018시즌 대구FC에 임대됐으나 성공은 아니다. 9경기에 그쳤다. 올 시즌도 8경기가 전부다.


껍질을 깨고 나와 세상을 향해 자신의 존재를 크게 외친 고승범은 “많이 뛰지 못했으나 늘 느끼고 배웠다. 기회가 왔을 때 잘하고 싶어 열심히 준비했다. 준비는 힘들었어도 기회를 받았고 잘 살렸다”고 활짝 웃었다.


스승 역시 “골을 넣고 날 향해 달려올 때 ‘내 베스트가 될 선수가 됐구나’ 싶었다. 많은 기회를 주지 못해 늘 미안했다. 여기서 정체되지 않고 계속 발전했으면 한다”고 제자에게 듬뿍 애정을 보냈다.

수원|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