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안신당 “文대통령, 관전자 머물지 말고 강력 리더십 발휘하길”
더보기

대안신당 “文대통령, 관전자 머물지 말고 강력 리더십 발휘하길”

뉴스1입력 2019-11-10 17:13수정 2019-11-10 17: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정숙 대안신당(가칭) 수석대변인. © News1

대안신당(가칭)은 임기 후반기를 맞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은 마땅히 가야 할 길에 대한 국민의 열망과 의지를 믿고 더욱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장정숙 대안신당 수석대변인은 10일 논평을 내고 “대통령은 분열 양상까지 보이고 있는 현실을 민주주의의 다양성으로 풀이하며 관전자 위치에 머물지 말고 국민 앞에, 민생 현장에 더 자주 등장해 갈등을 해소하는 데 앞장서기 바란다”며 이렇게 밝혔다.

장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취임하면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말했다”며 “이전 이명박, 박근혜 보수정부의 무능력과 부정부패에 질린 국민들로선 사실상 시민혁명을 통해 집권하게 된 문재인 정부가 말 그대로 실천할 것을 크게 기대한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대통령의 임기가 반환점을 돈 지금, 현실은 그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며 “사회적 갈등은 곳곳에서 터져나오고 있지만 대통령은 그 현장에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장 수석대변인은 아울러 “평등, 공정, 정의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정부 여당의 긴장감이 느껴지지도 않는다”며 “임기 후반부는 더욱 혼란스럽게 전개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