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의용 “금강산관광 재개에 어차피 재개발 필요해…北과 적극 협의”
더보기

정의용 “금강산관광 재개에 어차피 재개발 필요해…北과 적극 협의”

뉴스1입력 2019-11-10 17:00수정 2019-11-10 17: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반환점을 맞는 소회를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 News1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0일 북한이 금강산 관광 지구에서 남측 시설을 철거할 방침을 밝힌 것과 관련, “시설이 낙후돼 있고 개시 당시 기준으로 시설들이 건축됐기 때문에 관광을 본격적으로 재개하기 위해선 어차피 재개발이 필요하다는 것은 우리도 판단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3시 춘추관에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김상조 정책실장과 함께 가진 문재인 정부 출범 2년6개월 기자간담회에서 “금강산에 투자한 우리 기업들도 같은 생각”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정 실장은 “이번 계기에 북측과 적극적으로 우리가 협의해 금강산 관광의 본격적인 재개에 대비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해나가면서 특히 정부로서는, 금강산에 투자한 우리 기업들의 재산권을 보호해주기 위한 노력도 함께 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정 실장은 ‘북한이 정한 비핵화 협상 연말 시한을 넘길 경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내년도 신년사에서 비핵화 협상 기조를 철회할 가능성이 없나’라는 질문에 “연내 시한을 저희도 상당히 진지하게 보고 있다. 예단해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지만 여러 가지 ‘컨틴전시’(contingency·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준비는 하고 있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도 정 실장은 “한미 간에 비핵화 협상이 순조롭게 계속될 수 있도록 긴밀히 공조하고 있고, 우리 정부로서는 ‘2017년 이전의 상황으로는 절대로 돌아가서는 안 되겠다’는 것을 위해서 여러 가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 실장은 정부가 북미관계 개선 외에도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역할을 찾아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우리가 보다 더 적극적으로 주도해 나가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한미정상회담에서도 한반도 문제 해결에서 한국의 주도적 역할에 대해 한미가 합의한 바 있다”라며 “우리가 비핵화 협상에 참여는 하고 있지 않지만, 핵 문제에 있어서 당연히 당사자이기 때문에 북미 협상 이 조기에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견인하는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견인하는 노력’ 중 하나가 남북관계의 실질적 개선”이라며 “남북관계의 개선없이 한반도 평화라든지, 한반도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비핵화 협상의 큰 진전을 이루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가 이런 측면에서 남북관계를 실질적으로 진전시킬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들을 계속 검토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미국과 중국의 세(勢)대결 속에서 미국이 압박하고 있는 인도-태평양 전략에 참여해야 하는지, 다른 전략으로 가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정 실장은 “우리나라의 안보적 가치와 한반도의 지정학적 위치를 우리가 안보정책에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실장은 “과거에는 우리에게 어려움을 준 것이 아닌가 했지만 우리가 하기 나름에 따라서는 위기를 역으로 활용할 수 있다”라며 “소위 대륙세력과 해양세력 간의 충돌 과정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잘 활용하면 국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주도 신(新)실크로드 전략) 정책을 우리의 신(新)북방정책과 어떻게 연계하느냐는 것도 있고, 미국이 주도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을 우리의 신(新)남방정책과 접점을 찾는 노력은 한미간 실제로 하고 있다”라며 “이러한 노력을 통해 우리의 안보적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믿고 있고, 정부가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