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의장, 6박9일 ‘의회외교’ 마치고 귀국길…‘4강외교’ 완료
더보기

文의장, 6박9일 ‘의회외교’ 마치고 귀국길…‘4강외교’ 완료

뉴스1입력 2019-11-10 16:46수정 2019-11-10 16: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희상 국회의장이 4일 오전 일본 도쿄 참의원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6차 G20 의회정상회의에서 ‘자유롭고 개방적인 공정무역 및 투자 촉진’이라는 주제로 연설을 하고 있다. (국회 제공) 뉴스1

멕시코를 공식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7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제5차 믹타(MIKTA) 국회의장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국회 제공) 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자율주행 관련 스타트업 기업 ‘팬텀 AI’를 찾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국회제공) © News1

문희상 국회의장이 9일(현지시간) 일본·멕시코·미국을 잇는 6박9일 간의 의회외교 일정을 마무리하고, 미국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길에 올랐다.

문 의장은 첫 순방지인 일본에서 3박4일(지난 3~6일) 동안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등으로 인해 경색된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복원하는 데 주력했다.

지난 4일 열린 제6차 주요 20개국(G20) 의회정상회의에서는 ‘자유무역질서’를 강조하며,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부당성을 지적했다.


문 의장은 “세계경제 공동번영의 토대인 국제 분업체계도 심각한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며 “상생협력의 자유무역질서 회복을 위한 G20의 정책적 관심과 공동대응이 절실하게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이 역설한 ‘자유무역질서’는 이번 회의 공동선언문 내용에도 포함됐다.

주요기사

5일 와세다대학교 특별강연을 통해선 한일갈등의 배경이 된 일본 강제징용 소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강제징용의 책임이 있는 한일 기업의 기부금뿐만 아니라, 양국 국민의 민간성금을 모으는 방안을 제시했다. 아울러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법안도 내놓을 뜻도 밝혔다.

문 의장은 기금 마련 방안에 대해선 “(강제징용 책임이 있는) 양국 기업의 기부금으로 하되, 책임이 있는 기업뿐만 아니라 그 외의 기업까지 포함해 자발적으로 하는 기부금 형식”이라며 “(여기에) 양국 국민의 민간성금 형식을 더하겠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박근혜 정부 당시 위안부 합의를 통해 만들어진 ‘화해와 치유재단’의 일본 출연금 중 잔액인 60억원도 기금 재원에 포함할 것을 제안했다.

또한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과 가와무라 다케오 일한의원연맹 간사장 등 10여명의 일본 여야 정계 인사들과 비공개 회동을 가지며, 자신의 ‘1+1+α 방식’에 대한 동의를 구했다. 아울러 일본 외무상 출신인 고노 요헤이 전 중의원 의장을 만나기도 했다.

일본 일정을 마친 뒤 멕시코로 이동한 문 의장은 7일(현지시간) 열린 믹타(MIKTA) 국회의장회의에서 참여국들을 향해 ‘사회적 포용’의 가치를 강조하는 데 주력했다.

문 의장은 이번 회의의 제3세션인 ‘사회적 포용을 달성하기 위한 교육과 신기술의 역할’을 직접 주재하며 “가계소득에 따른 교육 격차의 확대는 세대 간 사회 불평등의 재생산을 심화시켜 사회의 포용성을 저해할 우려가 크다”고 경고했다.

또한 “함께 사는 법을 배우는 세계시민교육은 전 세계의 사회적 포용을 달성하기 위한 바람직한 대안”이라며 “특히 남북 간 화해를 하고, 신뢰를 회복해 평화를 구축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는 한반도는 세계시민교육의 의미와 가치를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곳”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믹타 회의에서는 참석한 5개 국가(멕시코·인도네시아·한국·터키·호주)는 사회적 포용과 유엔이 정한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의 달성을 위한 노력을 확인하고, 국제적 도전과제(자연재해·테러리즘 등)에 대한 다자주의적 해결을 강조하는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특히 이번 선언문에는 핵 없는 평화로운 한반도를 향한 노력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결의안 완전 이행을 촉구하는 항목이 우리 측이 제안으로 6항에 포함됐다. 문 의장은 아울러 내년에 한국에서 열리는 믹타회의를 정상급 회의로 격상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문 의장은 지난 8일부터 1박2일 동안 진행한 미국 샌프란시스코 방문 일정에서는 이 지역에서 활동하는 우리 기업인들을 만나는 데에 집중하며, 이들에게 ‘개척자 정신’을 당부했다.

문 의장은 이날 열린 ‘지·상사 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대한민국의 안보와 경제의 핵심은 누가 뭐라 해도 한미동맹이고, 한미일 공조”라며 “어려운 관계에 봉착한 한미일 관계에 정부는 정부대로, 국회는 국회대로 최선 다해 풀려고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후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자율주행 관련 스타트업 기업인 ‘팬텀 AI’를 찾은 자리에선 “실리콘밸리에 깃발을 꽂아줘서 고맙다”고도 격려했다. 그러면서 “(아직은) 힘들더라도 잘 발전하면 훌륭한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에는 샌프란시스코 내에 있는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를 찾아 헌화하기도 했다.

문 의장은 기념비 기부자 명단이 적힌 박석에서 흥남철수를 이끈 매러디스 빅토리호의 레너드 라루 선장의 이름을 찾은 뒤 “이 분이 없었으면 문재인 대통령도 없었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번 순방 일정에는 더불어민주당의 김진표(일본)·진선미(멕시코·미국)·박용진(전 일정) 의원과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멕시코·미국)이 동행했다.

문 의장은 이번 순방을 통해 취임 1여년 만에 4강 국가(미국·일본·중국·러시아)들과의 의회외교를 마무리했다.문 의장은 오는 1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도쿄·멕시코시티·샌프란시스코=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