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른미래 “조국 소환 조사 감감무소식…말못할 이유라도 있나”
더보기

바른미래 “조국 소환 조사 감감무소식…말못할 이유라도 있나”

뉴스1입력 2019-11-10 10:57수정 2019-11-10 10: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 © News1

바른미래당은 10일 “검찰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조속히 소환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강신업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 전 장관에 대한 소환이 늦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이렇게 밝혔다.

강 대변인은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구속기간 만료일이 내일로 다가왔다”며 “그런데 많은 부분에서 정 교수와 혐의가 공통되는 조 전 장관 소환 조사는 아직도 감감무소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 전 장관 소환 왜 이리 늦는가, 무슨 말 못 할 이유라도 있는가, 지체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라며 “국민은 검찰이 조 전 장관을 어떻게 수사하는지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강 대변인은 “검찰은 이 점을 각별히 명심하고 수사에 임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조 전 장관 수사가 정권의 운명을 가를 리트머스 시험지가 될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수사가 불공정하다고 여길 경우 국민의 분노가 들불처럼 번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정부는 조 전 장관 수사의 공정성을 의심하게 할 만한 그 어떤 거동도 용납될 수 없다는 사실을 특히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