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은탁, 어머니 사기 피소에 “도의적 책임 통감”
더보기

강은탁, 어머니 사기 피소에 “도의적 책임 통감”

뉴시스입력 2019-11-10 10:08수정 2019-11-10 11: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탤런트 강은탁(37·신슬기) 측이 어머니 사기 혐의 피소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돋움엔터테인먼트는 “가족 관련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죄송하다”면서도 “강은탁은 피트니스센터 경영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 어머니가 피트니스센터를 운영한 건 사실이지만, 강은탁은 경영 상황을 잘 알지 못했다”고 9일 설명했다.

또 “상황이 어찌됐든 공인으로서 도의적인 책임을 통감한다”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강은탁 어머니 김모씨는 사기, 여신전문금융업법위반,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고소 당한 상태다. 서울 광화문 코리아나호텔에서 ‘클럽K’를 운영하다가 갑자기 폐쇄한 뒤 회원들의 보증금을 반납하지 않았다. 회원 275명은 지난 9월 서울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직원들의 임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고 임대료도 1년 이상 미납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강은탁은 2001년 디자이너 앙드레김(1935~2000) 패션쇼 모델로 데뷔했다. 드라마 ‘주몽’(2006~2007) ‘압구정 백야’(2015~2015) ‘끝까지 사랑’(2018) 등에서 활약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