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좋은 모습으로 보답” 태양x대성, 글로벌 수천팬 앞 전역 신고
더보기

“좋은 모습으로 보답” 태양x대성, 글로벌 수천팬 앞 전역 신고

뉴스1입력 2019-11-10 07:40수정 2019-11-10 10: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그룹 빅뱅의 태양(31·본명 동영배)과 대성(30·본명 강대성)이 현역 복무를 마치고 전역하며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얘기했다.

10일 오전 경기 용인시에 위치한 육군지상작전사령부에서는 태양과 대성의 전역식이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새벽부터 태양과 대성을 반기기 위해 수천여 명의 국내외 팬들이 모여 전역식을 준비했다. 태양과 대성의 팬들은 ‘언제나 곁에 있을게’라는 플래카드와 현수막을 준비하며 빅뱅의 글로벌적인 인기를 실감케 했다.


부대 문을 나선 태양과 대성은 취재진과 팬들 앞에서 늠름하게 경례를 하며 전역을 알렸다.

주요기사

태양은 “아직 전역을 한다는게 믿기지만은 않은 것 같다. 짧으면 짧고 길면 긴 시간 정말 의미 있는 시간 보낸 것 같고 부족한 저를 20개월 동안 이끌어주신 간부님들과 전우들에게 감사의 말 전하고 싶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소감으로 남겼다.

이어 대성은 “저도 군대와서 굉장히 많이 느끼고 돌아가는 것 같다. 사회 생활하면서 느낄 수 없었던 감정들을 많이 느꼈고 다른 사람들을 이해할 수 있는 마음을 많이 배웠던 것 같다”라며 “지금 이 시간에도 열심히 근무하랴 열심히 나라 지키느라 고생하는 모든 간부님들 전우들에게 사랑한다고 파이팅 한다고 전해드리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태양이 “열심히 고민하고 저희들끼리 의견을 모아서 정말 좋은 모습으로 보답드리고 싶고 열심히 하겠다 저희가 군생활 했던 기간 못보여줬던 많은 모습들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얘기해 기대를 모았다.

전역식을 마치고 태양과 대성은 팬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며 팬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태양은 지난해 3월12일 강원도 철원 청성부대로 입소했고, 대성은 태양과 하루 차이인 3월13일 강원도 화천 이기자부대로 입소해 각각 군 생활을 해왔다.

이에 당초 두 사람은 각각의 부대에서 제대를 할 예정이었으나 국방부는 두 사람이 복무 중인 부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검출 접경지이자 중점 관리 지역이라는 등 여러가지 상황을 고려해 전역 장소를 변경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제대한 지드래곤도 군 복무를 했던 강원도 철원군 백골부대가 아닌 육군지상작전사령부에서 전역했고, 그렇게 빅뱅은 멤버 전원이 전역하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용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