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셰필드전서 시즌 8호골 손흥민,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 7.9점
더보기

셰필드전서 시즌 8호골 손흥민,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 7.9점

뉴스1입력 2019-11-10 07:23수정 2019-11-10 09: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셰필드 유나이티드전에서 시즌 8호골을 기록한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을 받았다.

토트넘은 10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EPL 12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손흥민은 이날 선발 출전해 팀의 공격을 이끌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팀이 고전을 면치 못하던 후반 13분 상대 수비 실수를 놓치지 않고 가로채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다. 손흥민의 발을 떠난 공은 수비수 발에 맞고 굴절돼 골키퍼 다리 사이로 절묘하게 빨려 들어갔다.

주요기사

이날 골로 손흥민은 리그 3호골이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포함 시즌 8호골을 기록했다. 지난 7일 UCL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B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한 데 이어 2경기 연속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팀은 후반 33분 동점골을 허용하며 결국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경기 후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 평점 7.9점을 줬다. 이는 두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이다.

토트넘에선 손흥민의 뒤를 델레 알리(7.3점), 서지 오리에(7.2점)가 이었다. 셰필드에선 동점골을 기록한 조지 발독이 7.8점으로 최고점을 받았다. 이어 데이빗 맥골드릭(7.3점)의 점수가 높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