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양현종-김광현, 프로야구 일구대상 공동수상
더보기

양현종-김광현, 프로야구 일구대상 공동수상

동아일보입력 2019-11-09 03:00수정 2019-11-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야구대표팀을 이끄는 ‘동갑내기 원투펀치’ 김광현(31·SK)과 양현종(31·KIA)이 일구대상 수상자로 나란히 선정됐다. 한국프로야구 OB 모임인 사단법인 일구회는 8일 “두 선수는 나란히 현역 최다인 136승을 올리는 등 KBO리그를 대표하는 투수다. 두 선수의 국가대표 활약과 평소 선행 등을 고려해 수상자로 정했다”고 밝혔다. 김광현은 올해 17승 6패 평균자책점 2.51로 활약했다. 양현종은 16승 8패 평균자책점 2.29를 올렸다. 둘은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에서 에이스로 활약하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