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어김없이 ‘수능 한파’… 14일 서울 영하2도
더보기

어김없이 ‘수능 한파’… 14일 서울 영하2도

사지원 기자 입력 2019-11-09 03:00수정 2019-11-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부지방 한파특보 가능성… 서해안 일부지역엔 눈 소식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14일 중부지방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수능 한파’가 예상된다. 서해안 일부 지방에는 눈도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8일 “수능 당일 아침 기온이 전날에 비해 2∼7도가량 크게 떨어져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파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날 지역별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영하 2도, 대전 2도, 광주 4도, 부산 8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4도, 대전 7도, 광주 10도 등이다.

특히 수능 예비소집일인 13일 오후부터 바람이 거세게 불어 수능 당일 체감온도는 실제보다 5∼10도가량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시험 당일 따뜻한 옷과 보온도시락을 준비하는 등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주요기사
#수능날씨#영하권#한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