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유승민과 통화…“대통합에 마음 모으는 일 본격 시작”
더보기

황교안, 유승민과 통화…“대통합에 마음 모으는 일 본격 시작”

뉴시스입력 2019-11-08 11:08수정 2019-11-08 11: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리 실무팀 구성, 유승민 쪽에서 연락하고 진행될 듯"
"대의 우선, 우리 내려놓고 협의…중요한 건 각자 동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와 전날 전화통화한 것에 대해 “(보수대통합과 관련해) 지금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구체적으로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 후속입법 세미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대통합을 위한 마음을 모으는 일이 시작됐다.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며 “국민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는 결과가 나오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전 대표와의 통화 내용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을 꺼려하면서도 “여러가지로 협의하겠다. 방향을 잡고 대의를 우선하는, 우리를 내려놓는 자세를 갖고 협의한다면 많은 국민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결과가 나오리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기자들이 유 전 대표 측은 언제 만나는지 묻자 “우리 (보수통합) 실무단이 구성됐다. 그쪽에서 연락을 하고 이야기가 진행될 것 같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유승민 쪽만이 아니라, 우리는 대통합 이야기를 하고 있다. 헌법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을 꿈꾼다”며 “그것은 특정세력의 문제가 아닌,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한 자유우파의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여러 정치단체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그런 부분을 잘 녹여 풀어가겠다. 이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자세로 각자들이 동참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보수대통합과 관련 당내 반발에 대해서는 “무너지는 자유대한민국을 살려야 한다”며 “문 정권이 대한민국을 무너뜨리고 있다. 막아내지 않으면 역사의 죄인이 되는 일이다. 막아내기 위해 자유민주주의 세력이 하나 돼야 한다. 이런 대의를 생각하면 여러 의견, 소의를 내려놓을 수 있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