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학규 “유승민, 급하긴 급했던 모양…빨리 당적 정리하라”
더보기

손학규 “유승민, 급하긴 급했던 모양…빨리 당적 정리하라”

뉴시스입력 2019-11-08 09:58수정 2019-11-08 09: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당에 적 두며 신당 준비? 정치적 금도 한참 벗어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8일 비당권파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행동’(변혁) 대표 유승민 의원을 향해 “이제 통합의 시계가 돌아가고 신당 창당 기획단을 발족했으니 바른미래당과의 관계는 빨리 정리해 주는 게 정치적 도의”라고 날을 세웠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공당에 적을 두고 있는 의원이 당헌 당규에 없는 조직을 자의적으로 만들고 타당과 통합 논의하고 신당 창당을 준비하는 것은 정치적 금도에 벗어나도 한참 벗어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 황 대표와 유 의원이 통화하고 실무협상자료를 갖고 만나기로 했다고 한다. 지난 6일 황 대표가 보수대통합 추진 선언하고 3시간 만에 유 의원이 화답한 뒤 보수 통합의 시계가 빨리 움직인다”며 “전화 안 받기로 유명한 유 의원이 황 대표 전화를 받은 것을 보면 급하긴 급했던 모양이다. 한국당 공천으로 2번 달고 총선 나가겠다는 의원들 성화도 컸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손 대표는 “보수통합이 잘 진행되길 바란다. 건전하고 합리적인 보수 정당이 발전해서 한국 정치의 새로운 미래 여는 데 기여해주길 바란다”며 “걱정은 좀 된다. 유 의원은 통합 전제 조건으로 3원칙을 제시했고 소위 변혁 모임은 어제 신당기획단을 출범했다. 제발 그 알량한 소신과 원칙을 내세우며 독단과 아집에 빠져서 갈등을 조장하고 결국 분열로 이끄는 악순환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쏘아붙였다.

주요기사

이어 “한국 정치 발전에 대한 진정이 있다면 제3당 바른미래당을 끝까지 부수고 나가겠다는 생각보다 건전한 경쟁 관계를 유지하겠단 생각으로 하루 빨리 당적을 정리해달라”고 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은 제3지대 구축 중도 개혁 통합을 위해 새로운 출발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 정례적인 회합 갖고 최고위원 중진위원 연석회의를 열며 당과 나라 미래를 준비한다. 중도개혁 미래비전을 다시 점검해 개혁방향을 제시하고 각계 각 분야 새로운 인재 널리 영입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