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주민 2명 판문점 통해 첫 추방… “오징어잡이배 동료 16명 살해”
더보기

北주민 2명 판문점 통해 첫 추방… “오징어잡이배 동료 16명 살해”

황인찬기자 , 조동주기자 입력 2019-11-07 20:51수정 2019-11-07 20: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가 동해상에서 동료 승선원 16명을 살해하고 도피하다 동해상에서 군 당국에 나포된 북한 주민 2명을 판문점을 통해 추방했다고 7일 밝혔다. 정부가 판문점을 통해 북한 주민을 북으로 강제 추방한 것은 처음이다.

통일부는 이날 “정부는 2일 동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나포한 북한 주민 2명을 오늘 오후 3시 10분경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추방했다”며 “이들은 조업 중인 오징어잡이 배에서 16명의 동료 승선원을 살해하고 (남으로) 도주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나포 사흘 만인 5일 북한에 추방 계획을 먼저 통보했고, 북측은 6일 신병 인수 의사를 밝혔다.


국가정보원이 이날 국회 정보위에 보고한 내용에 따르면 북으로 추방된 북한 주민은 민간인 A씨(22)와 B씨(23)로 이들은 선장의 가혹행위에 불만을 품고 C씨와 공모해 10월 말 동해 선상에서 도끼와 망치로 선장을 비롯한 승선원 16명을 잇따라 살해한 뒤 시신을 바다에 유기했다. C씨는 범행 직후 북에 남았다.



김연철 통일부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 주민 2명은 남하 과정에서 우리 해군과 조우한 뒤 이틀간 도주했고 경고사격 후에도 도주를 시도했다”고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이날 국방위에서 “(마지막에) 해군 특전 요원들이 들어가서 (북한주민 2명을) 제압해 삼척항으로 데리고 왔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일각에선 정부가 살인사건 피의자들을 나포하고 돌려보내기까지 닷새 동안 아무런 발표도 하지않다가 이날 오전 관련 언론보도 후 북한에 돌려보낸 것을 문제삼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의 눈치를 보기 위한) 강제 북송 아니냐”고 주장했다.

황인찬기자 hic@donga.com
조동주기자 djc@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