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사고·외고 일괄 폐지 방침에…“총선용 정책” vs “서열화 해소”
더보기

자사고·외고 일괄 폐지 방침에…“총선용 정책” vs “서열화 해소”

뉴시스입력 2019-11-07 15:59수정 2019-11-07 16: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교총 "차기 정부서 담당하게 돼…고교체제를 총선에 활용"
자사고 폐지는 아니라는 부총리 설명에 "궤변일 뿐" 비판
전교조 "적극 환영, 영재학교·과학고 등 서열화 해소해야"

정부가 7일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특수목적고(특목고) 등을 일반고로 일괄 전환하겠다고 밝히자 교원단체들은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헌법 정신 훼손이자 교육 다양성을 포기하는 선언”이라며 “현실적 대안도 없는 교육 평둔화 처사”라고 비판했다.

교총은 “고교체제라는 국가교육의 큰 틀이 정권과 교육감에 따라 시행령 수준에서 만들고 없어지기를 반복해서는 교육현장의 혼란만 되풀이될 뿐”이라며 “학생과 교육의 미래가 정치·이념에 좌우돼 손바닥 뒤집듯 바뀐다면 혼란과 갈등의 악순환만 반복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이날 브리핑에서 일반고로 일괄 전환이 “자사고의 폐지는 아니다”라고 한 것에 대해 교총 관계자는 “궤변일 뿐”이라며 “다른 게 있으니 일반고로 전환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또 “이번 발표로 고교서열화가 해소될 것 같지도 않고 많은 부분에서 차기정부가 해야 할 부분들이 있는데 고교체제를 총선용으로 활용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반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논평을 통해 “자사고와 외고, 국제고의 일반고 일괄 전환을 환영한다”며 “일반고 중심의 고교체제 개편으로 고교서열화 해소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자사고·외고·국제고의 일반고 일괄 전환은 전교조가 끊임없이 주장해 온 바”라며 “만시지탄이지만 교육부가 고교서열화 문제의 심각성을 인정하고 시행령 개정을 통한 일괄 전환에 나선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고교 서열 피라미드의 정점에 있는 영재학교와 과학고의 선발방식을 변경해야 한다”며 “백년대계 교육정책의 일관성 유지를 위해 국가교육회의(위원회)가 주관해 책임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