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금의환향…14일 한국 입국
더보기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금의환향…14일 한국 입국

뉴시스입력 2019-11-07 15:45수정 2019-11-07 1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금의환향한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7일 “류현진이 14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고 밝혔다.

2013년 빅리그에 진출한 류현진은 올 한해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29경기에서 182⅔이닝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를 수확,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인 선수가 메이저리그에서 타이틀을 따낸 건 류현진이 처음이다.

주요기사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뽑은 사이영상 최종후보 3명에도 이름을 올렸다.

이번 겨울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뜨거운 스토브리그도 예고하고 있다.

에이스펙코페레이션은 “류현진은 고국에서 휴식과 안정을 갖고, 훈련에 집중해 다음 시즌을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을 보낼 것”이라고 알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