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난 2일 월남 北주민 2명 송환…월남 경위·귀순 의도 등 파악안돼”
더보기

“지난 2일 월남 北주민 2명 송환…월남 경위·귀순 의도 등 파악안돼”

뉴스1입력 2019-11-07 15:42수정 2019-11-07 15: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통령비서실 관계자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 주민송환 관련 메세지를 보고 있다. 메시지에는 지난 11월 2일 삼척으로 내려왔던 북한주민을 오늘 15시 판문점을 통해 송환한다는 내용이다. 2019.11.7/뉴스1 © News1

우리 정부가 11월2일 강원 삼척으로 월남한 북한 주민 2명을 북측으로 송환하겠다는 입장을 정한 것으로 밝혀져 월남 경위 및 목적, 송환 판단 근거 등을 놓고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뉴스1이 이날 열린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종합정책질의 도중 촬영한 청와대 비서실 관계자의 휴대폰 문자 메시지를 제시하며 “이 분들이 (월남한 이유가) 귀순이 목적인지, 또 어떻게 한국 땅을 밟게 됐는지 확인이 필요하다”며 “예결위를 비롯 상임위 회의를 통해 진상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 문자 메시지에 따르면 모 중령은 이 관계자에게 “오늘(7일) 오후 3시 판문점에서 북한 주민 2명을 북측으로 송환 예정”이라고 보고했다.


이 중령은 “북한 주민들은 지난 11월2일 삼척으로 내려왔던 인원들이고 자해 위험이 있어 적집자사가 아닌 경찰이 에스코트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참고로 이번 송환 관련해 국정원과 통일부간 입장 정리가 안돼 오전 중 추가 검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진석 한국당 의원도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오늘 대통령(청와대) 관계자가 외부로부터 받은 문자메시지가 (사진으로) 찍혔는데, 이것을 보니 충격적”이라며 “국방부에서 (문자가) 온 것 같다. 통일부 장관의 설명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요구했다.

정 의원은 “우리가 몰랐던 사실이다. 지난 2일 북한 주민 2명이 내려왔다고 하는데 우리 국민들도 모르고 있었고 정부의 발표도 없었다”며 “5일이 지난 오늘, 판문점으로 북송한 다는 것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북송 문제와 관련해 국정원과 통일부의 합의도 되지 않았고, 2명이 귀순의사가 있을 수도 있다”며 “북송 자체가 납득하기 어려우니 (송환) 작업을 멈춰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이에 대해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런 문제들을 처리하는 메뉴얼이 있다. 이 문제는 과거에도 유사하게 처리했던 방식들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차원에서 보면 일단 저희가 진행 하기 전에 확인을 해주기가 어렵다”고 답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