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원 영월군의회, ‘군의장 불신임 결의안’ 가결…직무 정지
더보기

강원 영월군의회, ‘군의장 불신임 결의안’ 가결…직무 정지

영월=이인모 기자 입력 2019-11-07 15:25수정 2019-11-07 15: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길로 강원 영월군의회 의장의 직무가 정지됐다. 영월군의회는 7일 제260회 임시회를 열고 김상태 의원 등 4명이 상정한 ‘군의장 불신임 결의안’을 심의해 이를 가결했다. 이날 임시회에서 의원들은 윤 의장에 대한 불신임 결의안을 투표에 부쳐 7명 의원 가운데 4명의 찬성으로 가결시켰다.


이 안건을 상정한 김 의원은 “윤 의장은 의장 선출 이후 동료 의원과 직원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의장실에서 흡연을 했고, 업무심의 및 보고 안건을 배척해 직무성실 규정을 위반했다”며 결의안 상정 이유를 설명했다. 김 의원은 또 “윤 의장이 군 집행부 인사에 개입했고, 업무추진비 독단적 사용, 의원들 편가르기 등 의장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윤 의장은 즉각 불신임 결의안 가결에 대해 무효 확인 소송과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적으로 대응할 것임을 밝혔다. 윤 의장은 “의장실에서 흡연한 것 외에는 모두 터무니없는 이야기”라며 “근거 없는 의혹으로 명예를 훼손한 이들에게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의장은 특히 “나 뿐 아니라 30년 동안 성실히 공직 생활을 수행해 온 아내까지도 사실이 아닌 인사 청탁 의혹 제기에 큰 상처를 받았다”며 “이는 도저히 참을 수 없는 행위”라고 반발했다.


지역사회에서는 이번 불신임 결의 배경에 대해 다수당이면서도 의장과 부의장을 차지하지 못한 더불어민주당과 다른 정당간의 갈등이 표면화된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영월군의회는 민주당 4명, 자유한국당 2명, 바른미래당 1명으로 구성돼 있지만 의장은 바른미래당이, 부의장은 한국당이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의장 선출 당시 민주당에서 이탈표가 생기면서 윤 의장이 선출됐다.

주요기사

영월=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