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고발했던 시민단체, 윤석열 고발…“조국 가족에 무소불위 수사 강행”
더보기

나경원 고발했던 시민단체, 윤석열 고발…“조국 가족에 무소불위 수사 강행”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07 14:16수정 2019-11-07 14: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가 7일 서울 구로구 구로경찰서 앞에서 윤석열 검찰 총장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1.7/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전광훈 목사를 고발했던 시민단체가 이번엔 윤석열 검찰총장을 고발했다.

시민단체 애국국민운동대연합은 7일 오후 서울 구로경찰서에 윤 총장을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단체는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를 무리하게 진행한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단체는 성명을 통해 “(검찰이) 검찰총장의 지휘 아래 조국 전 장관의 가족에 대해 무소불위의 수사를 강행했고, 마치 중대 범죄자인 것처럼 언론에 수사 내용을 흘려보냈다”며 “누구의 고소·고발도 없이 검찰 자체적으로 사전 수사를 했다는 점에서 분명히 사찰”이라고 주장했다.


또 “조 전 장관을 대상으로 무리한 수사를 강행하는 바람에 이영훈 교수와 장자연 사건 등 정작 중요한 다른 사건의 수사를 소홀히 했다”며 윤 총장이 업무방해 혐의가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앞서 이 단체는 지난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을 비롯한 야권 인사들을 명예훼손과 모욕죄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