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기 혐의’ 박성현父 “딸 잘하고 있는데…죄송” 법정 사과
더보기

‘사기 혐의’ 박성현父 “딸 잘하고 있는데…죄송” 법정 사과

뉴시스입력 2019-11-07 12:37수정 2019-11-07 12: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학진학 빌미로 차량과 금품 받은 혐의
박씨 "부모로서 잘못한걸 뉘우치고 있어"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프로골퍼 박성현(26·솔레어) 선수의 아버지가 법정에 나와 “딸이 지금 잘하고 있는데 이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4단독 박준민 부장판사는 7일 사기 혐의로 기소된 박씨에 대한 1차 공판을 진행했다.

박씨는 이날 변호인 없이 검은색 잠바 차림으로 법정에 섰다. 박씨는 직업을 묻는 질문에 ‘무직’이라고 답했다.


박씨는 발언 기회를 얻어 “어느 부모도 마찬가지지만 운동선수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살았다”며 “피해자에게 돈을 빌린 것도 다른 이에게 돈 빌린 걸 갚기 위해 빌렸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저 때문에 우리 딸이 성적도 안 나오고 여러가지 부모로서 정말 잘못한 걸 뉘우치고 있다”며 “앞으로 얼마 남지 않은 인생 좋은 일을 하며 살겠다”고 했다.

검찰은 박씨가 대구 소재 4년제 대학교 축구감독으로 재직하면서 피해자의 아들을 축구로 대학진학을 시켜주겠다고 속여 차량과 함께 4000만원을 편취한 것으로 조사했다.

박씨는 현재 피해자와 합의를 시도 중이지만 합의금액에 이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부장판사는 법원 양형조사관을 통해 제반 사정 등을 파악하고 보고서를 받아 판결에 반영하기로 했다.

다음 공판은 12월19일에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