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권은희 “이해찬·황교안·손학규·심상정·정동영 세대교체 대상”
더보기

권은희 “이해찬·황교안·손학규·심상정·정동영 세대교체 대상”

뉴스1입력 2019-11-07 11:18수정 2019-11-07 11: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 © News1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신당기획단장을 맡은 권은희 의원이 7일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 이를 명확하게 천명하고 우리는 우리의 길을 간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보수대통합을 제안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권 의원은 “변혁은 손학규 대표가 허울뿐인 당 대표 권한을 이용해 제3지대의 중심인 바른미래당을 무너뜨리는 것을 저지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왔다”며 “마지막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현실적으로 손 대표가 당을 망가뜨리는 것을 저지하는 노력이 열매를 맺기 쉽지 않다. 이에 씨앗을 뿌리는 일을 시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권 의원은 “정치와 국회의 세대교체로 미래에 대응해나가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찬 대표, 한국당의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의 손학규 대표, 정의당의 심상정 대표, 민주평화당의 정동영 대표 이 중 그 누구도 정치와 국회의 세대교체를 해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스스로가 교체대상이기 때문”이라며 “세대교체를 해낼 수 있는 유일한 정치세력으로 총선을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