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하태경 “보수통합? 결혼하면 뭐해, 부부싸움만 할 건데”
더보기

하태경 “보수통합? 결혼하면 뭐해, 부부싸움만 할 건데”

뉴스1입력 2019-11-07 09:53수정 2019-11-07 09: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 News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7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전날 ‘보수대통합론’에 대해 “진정성이 없고 신기루 잡는 이야기”라며 “우리(당내 변화와 혁신 비상행동) 내부에선 (기존 계획대로) 창당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 집중’과의 라디오 인터뷰에서 “공화당부터 변혁 비상행동까지 다 통합하자는 이야기는 마치 민주당, 한국당, 바른미래당이 다 통합하자는 이야기랑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특히 “그렇게 뭉쳐봐야 만날 지지고 볶고 싸우고 할텐데, 차라리 안 뭉치는 게 낫다”며 “만날 부부싸움만 할 건데, 결혼해 가지고”라고 회의론을 피력했다.

하 의원은 “힘을 합치면 좋지만 우리공화당은 민주당 심판보다 보수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찬성세력에 대한 심판이 주 목적인 정당”이라며 “한국당에도 그런 분들이 조금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의 통합논의기구 제안에 대해서도 “그게 되겠는가”라고 반문하며 “그러니까 우리의 창당이 우선이고, 개혁적 세력을 중심으로 보수를 재편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하 의원은 “가장 좋은 그림은 헤쳐모여 해서, ‘탄핵을 심판하자’는 과거 지향 세력을 배제하고 미래지향세력, 개혁 세력 중심으로 재편하는 것”이라며 “그 목표를 향해서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의 발언은 표면적으로는 황 대표의 제안을 전면 일축한 것으로 읽히지만, 신당 창당 후 ‘당 대 당 통합’ 모양새를 갖춰 추후 통합정당 노선 정립 및 총선 공천 논의 등에서 주도권을 잃지 않겠다는 포석을 깐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도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통합보다는 혁신이 먼저”라며 “혁신 없는 통합은 야합에 불과하다. 혁신 없는 통합으로는 보수 재건도 안 되고 대한민국 살리기도 공염불”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황 대표의 제안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끝내고 대한민국을 살려야겠다, 이런 고민 끝에 나온 제안으로 보인다”면서도 “그런데 성사가 되기 위해선 산 넘어 산이다. 그리고 일에는 순서가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장© News1

이 의원은 “지난 박근혜 정권에 대한 실정으로 보수를 떠났던 중도층이 아직도 보수에게 돌아올 기미가 없다”며 “떠났던 분들이 돌아오게 하려면 혁신밖에 없다. 그런데 혁신도 하지 않고 통합부터 한다면 국민들은 ‘아, 너희들은 잘못을 고칠 생각이 없구나’ ‘눈속임으로 표나 받으려는 잇속밖에 모르는 모리배들이구나’ 생각하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전날 유승민 변혁 대표가 황 대표의 제안에 대한 입장문에서 통합 논의 의지를 내비치면서도 ‘합의된 것은 없다’고 밝힌 것에 대해 “그것이 가장 적절하게 상황을 표현한 말인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공식 협의체를 하나 만들어서 그때부터 하나하나 이뤄가자고 하면 합의 도출도 어렵지만 그 과정에서 갈등과 이견들이 여과 없이 노출될 것”이라며 “이것은 아름답지 않다. 그래서 통합의 효과가 다 없어져 버린다. 그런 부분이 좀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런 상황에서 황 대표가 갑작스럽게 기자회견을 열어 제안을 내놓은 것에 대해 “황 대표나 주변 참모들이 통합(추진)이 처음이라 그렇지 않겠나”라며 “그래서 이런 일이 생긴 것 아닌가 한다”고 관측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