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선미, 황금빛 아우라…치명적 매력
더보기

선미, 황금빛 아우라…치명적 매력

뉴스1입력 2019-11-07 09:31수정 2019-11-07 09: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수 선미/하이컷 제공 © 뉴스1

가수 선미/하이컷 제공 © 뉴스1

가수 선미/하이컷 제공 © 뉴스1

최고의 황금기를 맞이한 선미가 눈부신 모습으로 매거진 하이컷의 표지를 장식했다.

선미는 7일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을 통해 신비롭게 자체발광하는 화보를 공개했다.

홀리데이 무드의 황금빛 배경과 예쁘게 반짝이는 골드 포인트 눈매, 금빛 오브제 등 모든 것이 최고의 황금기를 맞이한 선미와 찰떡처럼 어우러졌다. ‘선미 레드’라는 이름이 붙은 립스틱에 주얼리를 얹어 놓은 듯 반짝이는 눈매, 데일리 립 메이크업과 반짝이는 글리터 포인트가 특징이다. 선미의 치명적인 표정과 강력한 존재감은 마치 불꽃놀이처럼 화려하게 반짝이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내는 곡마다 차트 1위를 점령하는 비결에 관해 묻자 “항상 대중에게서 멀어지지 않으려 한다. 아무리 좋아하는 게 있더라도, 너무 어렵다 싶으면 어느 정도 타협한다”며 “예를 들어, 룩 자체가 어렵다 싶으면, 멜로디는 더욱 쉽고 대중적으로 가는 식이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티스트의 색깔도 물론 중요하지만, 그 색깔을 유지하면서도 대중성까지 다 지키고 싶다”며 “프로듀싱을 시작한 지는 얼마 안 됐지만, 그런 부분을 알아가고 계속 공부하고 있는 단계다. 나를 잘 알아야 하는 것 같다. 내가 내 덕질을 해야, 대중에게도 그게 어필이 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무대 위 남다른 ‘끼’의 원천은 무엇이냐고 물으니 “끼라는 건 누군가가 어떠한 틀을 세워 놓으면 절대 나올 수 없는 것 같다”며 “‘네 멋대로 해라’고 풀어줘야 발산되는 게 본연의 매력이다. 개인적으로는 정형화된 것들을 시키면 스스로 위축되더라. 내 마음대로 그때그때 느끼는 감정, 표정, 몸짓을 그대로 표현해야 그게 비로소 끼가 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벌써 데뷔 13년 차를 맞은 선미. 그 시간을 통해 얻은 것이 있냐는 물음에는 “예전엔 주관이나 소신 같은 걸 가질 시간도 없었고, 그런 걸 생각해볼 여유조차 없었다. 그 정도로 바쁘게 움직였던 나날이었다. 지금은 어른이 됐고, 성장했고, 소신이 생겨서 일할 때 훨씬 수월한 것 같다. 어릴 때 했던 걱정이나 고민들이 지금의 내게 많은 도움이 된다. 그때 깨닫지 못했다면, 지금도 어떤 상황에 어떤 걸 해야 하는지 헤맸을 것 같다”며 “그때의 고민을 넘어서, 지금의 또 다른 고민들을 하나씩 풀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선미의 디올 뷰티와 함께 한 화보와 인터뷰는 11월 7일 발행하는 ‘하이컷’ 251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