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흥민, 차붐 넘었다…유럽축구 통산 한국인 최다골 ‘신기록’
더보기

손흥민, 차붐 넘었다…유럽축구 통산 한국인 최다골 ‘신기록’

정윤철기자 입력 2019-11-07 07:32수정 2019-11-07 09: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토트넘 트위터

‘슈퍼 소니’ 손흥민(27·토트넘)이 유럽 프로축구 통산 한국인 최다골 신기록을 세웠다.

손흥민은 7일 세르비아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방문 경기에 최전방 투톱으로 선발 출전해 후반 12분과 후반 16분에 연속 골을 터트렸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을 앞세워 즈베즈다를 4-0으로 완파했다.

지난달 23일 즈베즈다와 3차전 안방 경기에서 두 골을 넣어 차범근 전 한국 축구국가대표팀 감독(66)이 보유하고 있던 한국인 유럽 프로축구 최다골 기록(121골)과 타이를 이뤘던 손흥민은 이날 멀티골을 작성하며 새 역사를 썼다.


손흥민은 18세인 2010년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 1군에 합류해 2010~2011시즌 데뷔한 이후 함부르크 소속으로 20골을 넣었고, 2013~2014시즌부터 레버쿠젠에서 29골을 터뜨렸다. 2015~2016시즌부터는 세계 최고 인기 리그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로 무대를 옮겨 토트넘에서만 이날까지 74골을 기록했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맹활약한 차 전 감독은 1978년 다름슈타트를 시작으로 프랑크푸르트, 레버쿠젠에서 뛰며 1988~1989시즌까지 121골을 쌓았다.

주요기사

손흥민은 정신적 충격을 이겨내고 대기록을 작성했다. 그는 4일 에버턴과 EPL 방문 경기에서 상대 미드필더 안드레 고메스에게 백태클을 해 퇴장당했다. 손흥민의 태클에 균형을 잃고 넘어진 고메스는 토트넘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하면서 오른쪽 발목이 골절되는 큰 부상을 당했다. 당시 자책감에 눈물을 쏟으며 경기장을 빠져나갔던 손흥민은 빠르게 심리적 안정을 되찾고 ‘별들의 무대’ UCL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후반 12분 델리 알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유럽축구 개인통산 122번째 득점에 성공하며 신기록을 작성했다. 득점 후 손흥민은 고메스의 쾌유를 빌듯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세리머니를 했다. 4분 뒤에는 오른발 슈팅으로 팀 승리를 확정짓는 쐐기 골을 터트렸다.

정윤철기자 trigg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