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텃밭’ 켄터키도 민주당에 빼앗긴 공화당… 트럼프 재선길 경고음
더보기

‘텃밭’ 켄터키도 민주당에 빼앗긴 공화당… 트럼프 재선길 경고음

최지선 기자 , 전채은 기자 입력 2019-11-07 03:00수정 2019-11-07 09: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지방선거 4곳중 3곳 민주당 승리
미중 무역전쟁에 팜벨트 농가 타격, 트럼프 직접 방문 지지 호소 안먹혀
경합주 버지니아서도 민주당 압승
우크라스캔들 美 EU대사 증언번복… “원조 압박” 공개돼 트럼프 타격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를 1년 앞두고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4개 주 중 3개 주에서 승기를 잡았다. 5일 지방선거는 켄터키 미시시피 버지니아 뉴저지주에서 치러졌고, 공화당은 미시시피에서만 승리했다. 최대 이변은 켄터키주의 결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찾아가 지지를 호소했지만 민주당이 승리하자 공화당 내부에서 내년 대선 전망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팜 벨트(farm belt·미 중서부 농업지대)’에 속한 켄터키주는 전통적인 공화당 텃밭이어서 이번 선거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경고음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켄터키주 주지사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인 앤디 버시어 주 법무부 장관이 49.2%의 득표율로 공화당 맷 베빈 현 주지사(48.8%)에게 승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당시 이곳에서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를 30%포인트 차로 꺾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경합지인 버지니아 대신 ‘집토끼’ 켄터키를 잡기 위해 직접 지원사격에 나섰지만 결국 패했다. 이를 두고 미중 무역전쟁으로 미 농가가 큰 타격을 입은 여파라는 분석이 나온다.

워싱턴포스트(WP)는 “켄터키 선거 결과가 트럼프 대통령을 당황스럽게 만들었고 대선을 앞둔 공화당원들을 걱정하게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 자신의 트위터에 “켄터키주에서 치른 6개 선거 가운데 내가 어젯밤 얘기하거나 소개한 후보 5명이 승리했다”며 “베빈도 마지막 며칠 (득표율을) 15%나 올렸지만 아마 충분치 않았던 것 같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가짜 뉴스는 트럼프를 비난할 것”이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베빈 주지사는 6일 오전 8시 현재 패배를 공식 인정하지 않고 있다. NYT에 따르면 두 후보의 득표 차는 약 5100표다.


미 언론은 버지니아주 의회 선거에서 민주당이 압승한 것에도 의미를 부여했다. 버지니아주 의회는 공화당이 상원(공화당 21석·민주당 19석), 하원(공화당 51석·민주당 49석) 모두 다수 의석을 점하고 있었지만 이번 선거로 뒤집혔다. 버지니아는 양당의 경합지로, 2016년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 남부 중 유일하게 패배한 곳이다. NYT에 따르면 6일 오전 8시 기준 민주당은 상원 21석, 하원 53석을 차지해 공화당(상원 18석, 하원 42석)을 누를 것으로 보인다. 랠프 노덤 현 주지사도 민주당 소속으로 버지니아주에서는 1993년 이후 처음으로 주지사와 주 의회 상·하원 모두 민주당이 점령했다.

주요기사

미시시피 주지사 선거에서는 공화당 소속 테이트 리브스 부지사가 52.3%의 득표율로 당선이 확실시된다. 미시시피는 1999년 이후 민주당 소속 주지사가 한 번도 나오지 않은 전통적 공화당 강세 지역이다.

한편 탄핵조사에서 우크라이나 스캔들 핵심 인물 중 하나인 고든 손들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미국대사가 증언을 번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추가적인 타격이 예상된다. 5일 CNN 등에 따르면 미 하원은 손들랜드 대사의 비공개 증언록을 공개했다. 손들랜드 대사는 보충 증언에서 우크라이나 대통령 고문에게 “미국의 원조 재개는 우크라이나가 반부패 공개성명을 내놓기 전에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하원 정보위원회 등은 성명을 내고 “우크라이나 압박에 국무부를 이용한 것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최지선 aurinko@donga.com·전채은 기자

#미국#지방선거#민주당#트럼프#재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