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양현석 마약제보자 협박혐의 입건
더보기

양현석 마약제보자 협박혐의 입건

수원=이경진 기자 입력 2019-11-07 03:00수정 2019-11-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인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 구매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를 협박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가 피의자로 정식 입건됐다. 6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 전 프로듀서를 협박 등 혐의로 최근 입건했다. 양 전 프로듀서는 2016년 8월 비아이의 지인인 A 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됐을 때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하자 A 씨를 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수원=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주요기사
#yg엔터테인먼트#양현석#비아이#아이콘#마약제보자 협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