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성전자, 소방서에 구조장비 기부
더보기

삼성전자, 소방서에 구조장비 기부

서동일 기자 입력 2019-11-07 03:00수정 2019-11-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일 세종시 소방청에서 열린 열화상 카메라와 재난현장 통신장비 설명회에서 소방관들이 장비를 체험해 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소방의 날’(9일)을 맞아 열화상 카메라와 재난현장 통신장비 각 1000대를 전국 소방서에 기부한다고 6일 밝혔다. 삼성전자가 직접 개발한 이 장비들은 삼성전자 사회공헌 아이디어 공모전 ‘삼성 투모로우 솔루션’에 출품한 현직 소방관들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열화상 카메라는 짙은 연기로 앞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인명구조, 지형지물 확인 등을 위해 필수적인 장비다. 재난현장 통신장비는 뼈의 진동으로 소리를 전달하는 골전도 방식을 이용해 화재현장에서도 또렷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세종시 소방청에서 전국 시도 소방본부 소방관 50여 명에게 이 장비들의 기능 및 작동법을 소개하는 설명회를 열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
주요기사
#삼성전자#소방의 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