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英여왕도 천연모피와 이별 “인조모피 입겠다”
더보기

英여왕도 천연모피와 이별 “인조모피 입겠다”

임보미 기자 입력 2019-11-07 03:00수정 2019-11-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脫모피 글로벌 트렌드에 가세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사진)이 천연 모피에 이별을 고했다. 5일 영국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버킹엄궁은 여왕의 옷을 포함한 신규 왕실 의상에 모피가 필요할 경우 인조 소재를 쓰기로 했다. 여왕의 오랜 의상제작자이자 측근인 앤절라 켈리가 최근 회고록에서 “여왕이 특히 추운 날 행사에 참석해야 한다면 앞으로는 인조 모피를 쓸 것”이라고 밝혔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버킹엄궁 대변인도 “여왕을 위해 만드는 새 의상에 모피가 필요하다면 모두 인조 소재로 쓸 것”이라고 확인했다. 다만 왕실은 이미 제작된 모피 옷은 계속 입기로 했다.

영국은 2000년 윤리적인 이유로 모피 생산을 금지한 최초의 국가다. 이 때문에 동물권 옹호단체는 여왕이 모피 의상을 입을 때마다 비판했다. 과거 왕실은 여왕의 옷이 자연사한 동물 가죽으로 만든 것이라고 해명한 적도 있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주요기사
#모피#인조 모피#엘리자베스 2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