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용퇴’ 지목된 중진들 “불출마 검토 안해”
더보기

‘용퇴’ 지목된 중진들 “불출마 검토 안해”

최고야 기자 , 이지훈 기자 입력 2019-11-07 03:00수정 2019-11-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태흠 리스트’ 오른 16인 반응
“지역주민들이 판단할 문제” 반발… “갑자기 소장파 행세” 비난도
불출마 선언한 김무성은 답변 피해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이 영남과 서울 강남 3선 중진의원들의 용퇴론을 들고나오자 이 기준에 해당하는 당사자들이 일제히 발끈하고 나섰다. 이른바 ‘김태흠 리스트’에 해당하는 의원 16인 대부분은 김 의원의 주장에 “자의적인 물갈이는 옳지 않다” “본인이 먼저 내려놔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중진은 4선부터”라는 말도 나왔다. 정작 김 의원 주장에 따라 불출마를 검토하겠다는 의원은 없었다.

부산·울산·경남지역 의원들은 “부울경은 격전지가 된 지 오래”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6일 유재중 의원은 동아일보와 통화에서 “야당은 당선이 우선이다. 결국 지역민들이 판단하는 것”이라며 “‘물갈이’라고 무조건 신인을 우대했다 여당이 당선되면 어떻게 하느냐”고 했다. 한 의원은 김 의원을 향해 “친박(친박근혜) 주구 노릇 하던 사람이 자기만 살겠다고 갑자기 소장파 행세를 하는 게 보기 힘들다”고 혹평했다. 또 다른 의원은 “본인은 안 하면서 다른 사람한테 결사대에 지원하라고 하면 되겠느냐”고 했다.

대구·경북 지역 의원들은 “매번 물갈이 대상자가 돼 결과적으로 희생양이 됐다”는 불만이 나왔다.


강석호 의원은 “총선 때마다 영남 물갈이 주장이 나온다. 영남 주민들은 아무나 바꾼다고 찍는 주민들이 아니다”라고 했다. 또 김태흠 의원을 향해서는 “이런 이벤트를 하려면 자기가 먼저 내려놔야 진실성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익명을 요구한 대구·경북 의원은 “한국당 초선 비율이 20%인데 대구·경북 지역 의원 19명 중 62%(12명)가 초선”이라며 “매번 물갈이를 외치다가 지역의 대표적 정치인 하나 만들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자의적 물갈이 기준을 정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불만도 터져 나왔다.

김정훈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감정 생기게 누가 나가라 마라 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정기국회가 끝난 후 책임 있는 정치적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이종구 의원은 “공천 시스템을 만들어 쇄신을 이야기해야 한다”고 했고, 김재경 의원은 “신인, 여성 등에게 가산점을 주고 현역 의원은 의정활동을 기반으로 평가해야 한다”고 했다. 여상규 의원은 “총선기획단, 공천심의위 등에서 기준을 결정해야 한다”면서도 “원래 중진은 3선이 아니라 4선부터”라고 했다. 16인 중 유일한 불출마 선언자인 김무성 의원은 “멕시코 출장 중이라 국내 사안은 잘 모른다”며 답변을 피했다.

최고야 best@donga.com·이지훈 기자
#자유한국당#김태흠 리스트#용퇴#21대 총선#물갈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