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호주전 완승’ 김경문 감독 “든든한 양현종…승리는 빨리 잊겠다”
더보기

‘호주전 완승’ 김경문 감독 “든든한 양현종…승리는 빨리 잊겠다”

서다영 기자 입력 2019-11-06 22:36수정 2019-11-06 22: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서울예선라운드 한국과 호주의 경기가 열렸다. 한국이 호주에 5-0으로 승리한 뒤 선수들이 김경문 감독의 환영을 받고 있다. 고척|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야구국가대표팀이 완벽한 승리로 2020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향한 첫 걸음을 뗐다. 6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리미어 12 조별리그 C조 첫 경기서 호주를 제압했다. 투타의 조화로 승리를 지휘한 김경문 감독은 공식기자회견에서 “선발 양현종이 든든한 모습을 보이면서 타자들도 분발한 것 같다”고 만족해했다.

- 경기 소감은?

“오늘 첫 경기는 굉장히 무거운 경기였다. 역시 양현종이 마운드에서 든든한 모습 보이면서 타자들도 분발했던 것 같다. 첫 경기는 잘 풀렸다. 빨리 잊고 캐나다전을 잘 준비하겠다.”

- 양현종에게 6이닝만 맡긴 이유는?


“페넌트레이스가 끝난 지 오래됐다. 투구 수는 민감한 부분이라 이닝이 끝나고 들어올 때마다 투수코치가 의사를 물어봤다. 다행히 6회에 한 점이 더 났다. 양현종은 아껴야 한다는 생각에 뺐다.”

관련기사

- 캐나다전 선발은?

“김광현이 준비돼 있다. 호주보다 더 탄탄한 팀이다. 첫 경기를 이겼다고 해서 들뜰 필요가 없다. 캐나다전이 가장 어려운 경기다.”

- 불펜 운용 계획은 사전에 준비된 것인가


“첫 경기라 경험이 있는 선수들로 내보냈다.”

- 김광현 역시 이닝별로 컨디션을 확인할 계획인지.

“각자의 팀에 떨어져있다 만났기 때문에 선수들에게 물어봐야 한다. 내가 개수를 정할 수 없다. 투수코치와 상의해 적절한 교체 타이밍을 잡겠다.”

- 호주전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타자는?

“사실 이정후가 포스트시즌에서 허리가 안 좋았다. 하지만 역시 훌륭한 타자답게 좋은 안타를 쳐줬다. 또 허경민이 하위 타선에서 잘 쳤다. 7~9번 타자들이 적절히 타점을 올려줬다.”

고척|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