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잉 B737NG 기종 균열 또 발견…벌써 11대 운항 중단
더보기

보잉 B737NG 기종 균열 또 발견…벌써 11대 운항 중단

변종국기자 입력 2019-11-06 21:46수정 2019-11-06 21: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잉 737NG 항공기. 출처=보잉코리아 홈페이지

저비용항공사(LCC)인 이스타항공의 B737NG 기종 1대에서 추가로 균열이 발견됐다. 미국 보잉이 제작한 B737NG 기종 중 균열로 운항이 중단된 국내 항공기는 대한항공 5대, 진에어 3대, 제주항공 1대, 이스타항공 2대 등을 포함해 모두 11대로 늘었다.

6일 국토부와 이스타항공 등에 따르면 비행누적 횟수가 약 2만5000회였던 이스타항공의 B737NG 계열 항공기 동체 일부(날개 이음부분)에서 균열이 발견됐다. 이스타항공은 앞서 5일에도 비행 누적 횟수 2만9000여 회였던 B737NG 기종에서 균열을 발해 해당 항공기 운항을 중단했다.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지난달 초 B737NG 계열 항공기 동체의 날개 이음부분에서 균열(크랙)이 발생했다며 미국 내 항공기 1900여 대에 대한 긴급 점검에 들어갔다. 이에 한국의 국토교통부도 국내에서 운항 중인 같은 기종 150여 대 중 누적 비행횟수가 3만 회 이상인 42대를 우선 점검해 9대에서 문제를 발견했다. 하지만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국토부는 10일까지 비행 누적횟수 2만회 이상인 B737NG 기종도 전수 조사할 예정이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