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합’ 제안한 황교안…유승민 “보수재건 진정한 의지 있다면 대화”
더보기

‘통합’ 제안한 황교안…유승민 “보수재건 진정한 의지 있다면 대화”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06 19:04수정 2019-11-06 19: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동아일보DB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보수통합’ 제안과 관련해 “한국당이 제가 제안한 보수재건의 원칙을 받아들일 진정한 의지가 있다면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비(非)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 행동’ 대표를 맡고 있는 유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저는 이미 보수재건의 원칙으로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고 제안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개혁적 중도보수 신당을 추진하겠다는 변혁의 계획과 의지는 변함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저와 황 대표 사이에는 직접 대화는 없었고 몇몇 분들을 통해서 간접적으로 전해 들은 바는 있었지만 합의된 것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다만 유 의원은 “앞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보수를 근본적으로 재건하는 대화라면 진정성 있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어 “내년 총선에서 확실한 승리를 이루고, 또 미래의 대안이 될 수 있는 강력한 정체새력을 구축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이 필요하다”며 “당내 통합논의기구를 설치하겠다. 또한 자유우파의 모든 뜻있는 분들과 함께 구체적인 논의를 위한 통합협의기구의 구성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간담회 후 유 의원과 사전 교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헌법 가치를 공유하는 모든 정치 세력과 통합해야 한다는 목표를 갖고 이것을 이루기 위해서 그동안 여러 경로를 통해 자유민주주의 세력과 협의를 계속해왔다”며 “유 의원과도 직간접적인 소통을 해왔다. 앞으로 논의 과정을 통해 열매를 맺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