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은진, 허위사실 유포한 악플러 실형 선고에 “부디 반성하길”
더보기

심은진, 허위사실 유포한 악플러 실형 선고에 “부디 반성하길”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06 18:28수정 2019-11-06 18: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은진. 사진=스포츠동아DB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과 관련한 허위사실을 온라인에서 퍼뜨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여성이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가운데, 심은진은 “감옥에서 반성해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박용근 판사는 6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이용음란)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 씨에 대해 징역 5개월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8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에 3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A 씨는 지난해 수차례에 걸쳐 심은진의 인스타그램에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글을 게시한 혐의로 기소됐다. A 씨는 다른 남성 배우에게 자신이 성폭행을 당했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도 있다.


박 판사는 “피고인은 피해자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주기 위해 선정적인 음란 문구를 집요하게 올렸다”며 “이로 인해 피해자들의 명예가 크게 실추됐다”고 판단했다.

주요기사

이어 “범행 횟수가 많고, 범행 기간도 긴 점, 동종 전과가 있는 점은 불리한 정상”이라며 “피고인의 강박장애가 범행에 영향을 줬다는 점과 자신의 범행을 인정하는 태도를 참작하더라도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심은진은 이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17년부터 지금까지 저희에게는 마음적으로 너무 긴 시간이었다“며 “부디 A 씨가 5개월을 감옥에서 자숙하고 반성하여,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저희 모두는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악성댓글, 악성루머유포는 ‘범죄’”라며 “이 글을 보고 계신 키보드 워리어님들, 제발 범죄를 멈춰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심은진은 “2년 동안 격려해주시고 응원해주신 여러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도 “언젠가는 또 일어날 수 있는 일이고, 아직까지 고장난 의식이 완벽히 고쳐지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어 축배는 아직 이르다고 생각한다. 다시 싸워야 한다면, 다시 싸우겠다”고 전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