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희상 의장, 3박4일 일본 일정 마무리…한일관계 복원 주력
더보기

문희상 의장, 3박4일 일본 일정 마무리…한일관계 복원 주력

뉴스1입력 2019-11-06 15:26수정 2019-11-06 15: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희상 국회의장이 6일 일본 됴쿄 제국호텔에서 동경한국학교 관계자들과 만나 면담하고 있다.(국회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이 6일 3박4일 간의 방일 일정을 마무리했다.

문 의장은 일본에 머문 4일 간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등으로 인해 경색된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복원하는 데 주력했다.

지난 4일 열린 제6차 주요 20개국(G20) 의회정상회의에서는 ‘자유무역질서’를 강조하며,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부당성을 지적했다.


문 의장은 “세계경제 공동번영의 토대인 국제 분업체계도 심각한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며 “상생협력의 자유무역질서 회복을 위한 G20의 정책적 관심과 공동대응이 절실하게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이 역설한 ‘자유무역질서’는 이번 회의 공동선언문 내용에도 포함됐다.

주요기사

전날(5일)에는 와세다대학교 특별강연을 통해 한일갈등의 배경이 된 일본 강제징용 소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강제징용의 책임이 있는 한일 기업의 기부금뿐만 아니라, 양국 국민의 민간성금을 모으는 방안을 제시했다. 아울러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법안도 내놓을 뜻도 밝혔다.

문 의장은 기금 마련 방안에 대해선 “(강제징용 책임이 있는) 양국 기업의 기부금으로 하되, 책임이 있는 기업뿐만 아니라 그 외의 기업까지 포함해 자발적으로 하는 기부금 형식”이라며 “(여기에) 양국 국민의 민간성금 형식을 더하겠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박근혜 정부 당시 위안부 합의를 통해 만들어진 ‘화해와 치유재단’의 일본 출연금 중 잔액인 60억원도 기금 재원에 포함할 것을 제안했다. 기존의 ‘1+1 방식’에서 기업 기부금·민간성금·화해와 치유재단 잔액 등을 더한 ‘1+1+α 방식’을 제시한 것이다.

문 의장은 “양국 국민의 눈높이에 못 미쳐 모두에게 비난받을 수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누군가는 제안하고 말해야 한다. 이 또한 나의 책무”라고 말했다.

이 기간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태국 방콕에서 만나 ‘대화를 통한 한일관계 해결’에 공감한 것에 대해선 “얽힌 실타래의 한쪽 실 끝을 찾았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두 정상의 제2의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희망한다고 밝히도 했다.

문 의장은 이날 동경한국학교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1+1+α 방식’에 대해 연말까지는 관련법이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11월23일과 연말이 중요한 기점이다. 11월23일은 지소미아 종료가 확정되는 날이고, 연말은 대법원의 피해자 소송 판결에 따라 바로 (배상금의) 현금화 강제집행이 가능한 것으로 예측되는 시간”이라고 내다봤다.

문 의장은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과 가와무라 다케오 일한의원연맹 간사장 등 10여명의 일본 여야 정계 인사들과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일본 외무상 출신인 고노 요헤이 전 중의원 의장을 만나기도 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자신이 제시한 ‘1+1+α 방식’에 대한 이해와 협조를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방일 전부터 위안부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벌인 산토 아키코 참의회 의장과는 G20 의회정상회의장에서 조우하기는 했지만 인사나 대화를 나누지는 않았다.

문 의장에 대한 일본 현지 언론과 국민들의 관심도 뜨거웠다. 현지 언론들은 문 의장의 일거수일투족을 취재했으며, 곳곳에서 극우단체들의 시위가 이어졌다. 이로 인해 4일 예정됐던 남관표 주일대사와의 대사관저 오찬은 경호상의 문제로 취소됐다.

문 의장의 이동 동선에는 경찰병력들이 대거 배치됐고, 와세다대 강연 때에는 주변 교통까지 통제됐다. 강의실 주변에선 방탄조끼를 입은 경호원들도 목격됐다.

한편, 문 의장은 이날 ‘믹타(MIKTA) 국회의장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멕시코의 수도인 멕시코시티로 이동했다. 이후 9일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경유해 11일 오전 귀국한다.

(도쿄=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