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근로정신대 시민모임 “文의장 ‘강제징용 기금설립안’에 분노”
더보기

근로정신대 시민모임 “文의장 ‘강제징용 기금설립안’에 분노”

뉴스1입력 2019-11-06 15:12수정 2019-11-06 15: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회원들이 6일 오후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의 2+2+a(알파) 기금설립안 제안’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1.6/뉴스1 © News1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6일 “문희상 국회의장의 ‘2+2+a(알파)’ 기금설립안 제안은 경악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시민모임은 이날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관련 해법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문 의장은 전날 일본 와세다 대학 특별강연에서 한일갈등의 배경이 된 일본 강제징용 소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강제징용의 책임이 있는 한일 양국 기업의 기부금뿐만 아니라, 양국 국민의 민간성금을 모으는 방안을 담은 법안을 내놓겠다고 했다.


단체는 이에 대해 “과연 이 제안이 국민의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의장의 목소리가 맞는 지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이제 경악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주요기사

이어 “피해자들은 반인도적 불법행위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는 것”이라며 “돈 몇 푼 받자고 떼쓰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마땅히 책임지고 사죄해야 할 가해자 일본 정부를 뺀 채 일본 전범기업, 한국기업, 양국 민간 기부금으로 해결한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며 “이는 피해자의 존엄과 명예를 존중하는 것이 아니라 피해자를 우롱하고 모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민모임은 “지난해 10월30일, 11월29일 우리 대법원은 전범기업에 일제강제동원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책임을 묻는 역사적인 판결을 내렸다”며 “판결 1년이 넘었지만, 일본 피고 기업들은 배상명령을 거들떠보지도 않고 있고, 피해자들의 대화 요구마저 묵살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한일관계를 정상화하고 새로운 한일관계를 설정하려면 가해자의 책임 인정과 사죄 없이는 불가능하다”며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74년간 한결 같이 주장하고 강조해 온 것은 오직 사죄와 반성이다”고 강조했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